눈만 있는 것들

[이수호의 잠행詩간](66)

눈만 있는 것들이
골목골목 지키고 서서
나를 노려보고 있다

바람 불고 꽃이 지는 밤
달빛 받으며 너를 만나러
어둠을 골라 밟으며
까치발을 하더라도, 그래
찍히고 찍혀
또 소환장이 되더라도
나는 간다

네가 울고 있단 말 듣고
그냥 네 곁에 있는 것만으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그뿐이라
겨우 그렇게 하는 건데
눈만 있는 것들
눈에 발까지 달고
나를 따라오고 있다

* 기무사에 사찰당한 민주노동당 당원들 일이 어처구니가 없더니, 착한 박원순, 국정원에 당한 얘기 들으니 끔찍스럽기만 하다. 이명박 아래 누군들 자유로우랴?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