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자들

[포토뉴스] 쌍용차 농성장을 지키는 이름


비가 내린 후 대한문 쌍용차 농성장에도 추위가 감돈다. 건너편 수산인 결의대회엔 대선 후보 빅쓰리가 찾아온다고 북적였지만, 지난 주말 3천인 동조단식이 끝난 농성장은 허전함마저 돈다. 단식 30여 일이 다 돼 가는 김정우 지부장과 함께 굶었던 이들의 이름이 액막이처럼 농성장에 버티고 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