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동자 2만 명 총파업...서울 집결

27일 0시부터 건설노조-플랜트건설노조 무기한 파업 돌입

민주노총 건설노조와 플랜트건설노조가 27일 0시부로 공동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고, 2만여 명의 노조 조합원이 서울로 집결한다.

노조는 건설현장에 만연한 불법행위와 중대 재해 근절을 위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예고해왔다.

건설노동자들은 오늘 오후 2시 서울 서대문 독립공원에 모여 시청광장까지 행진한 뒤 오후 4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총파업 투쟁 승리를 염원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노조 교섭단과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관계자가 27일 오전 교섭 중이나 노조는 교섭과 투쟁을 병행한다는 입장으로, 총파업 일정을 그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해 노조는 “당일 예정된 정부교섭 결렬 시, 2만 건설 노동자 총파업은 위력적인 투쟁으로 전환될 것이며, 발생되는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고 밝혔다.

[출처: 건설노조]

무기한 총파업 집회가 진행됨에 따라 현재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 공사 등 국책사업 현장을 비롯해 전국 1,200여개 주요 건설현장의 공사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노조는 “세계유니버시아드 대회, 아시안게임, 세종특별자치시 건설현장 등 국책사업현장을 포함한 LH사업단현장, 도로공사현장 및 전국 건축현장이 27일 0시부로 멈췄다”고 전했다.

건설노조는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 보장과 산재보험 전면 적용 △건설현장 투명화와 종합적인 건설기능인 육성 및 지원 대책 마련 △복수노조 창구 단일화제도 폐지 및 산별노조 자율교섭 보장 △체불방지를 위한 임금, 임대료 지급확인제도 즉각 법제화 △건설노동자 퇴직공제제도 적용대상 확대 및 공제부금 현실화 △안전한 건설현장을 위한 근본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