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

[11년|10월|유노무사상담일지] 더불어여

노무법인 필 노무사 유 상 철
nextstep1@hanmail.net

2001년 노무사에 합격했다. 그리고 어느덧 노무사로 살아온 지 10년이 되어 간다. 수험생 시절 나의 희노애락을 함께 했던 강아지(띵띵이)가 얼마 전 죽었다. 손바닥만한 강아지가 식빵을 2개나 훔쳐 먹고 배가 띵띵해져서 퍼져 있었던 모습을 보고 지어준 이름이다. 녀석은 2000년에 태어나 나의 수험생활을 뒷바라지 했던 훌륭한 놈이다.
얼마 전 수술을 했지만 회복하지 못했고 지난 금요일 한창 상담을 하고 있는데 오전 11시쯤 회복 가능성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 “편안하게 보내주는 것이 좋겠다”는 아버지의 말에 가슴을 쓸어내리며 묵묵히 “그렇게 하세요”라고 답했다. 한 개피 담배에 마음을 다잡고 다시 상담을 시작했다. 정말 정말 상담하기 싫었다. 그래도 일은 해야지.
결혼을 한 후 같이 살지는 않았지만 가끔씩 집을 찾을 때면 무릎에 올라앉아 물끄러미 나의 눈을 바라보던 녀석이었다. 수험생 시절, 당시에는 낮과 밤을 바꿔서 생활했는데 19시에 시작하는 학원을 시작으로 23시30분경 집에 돌아오면 쉬었다가 다음날 아침 8~9시경 잠들고 16~17시경 일어나 다시 하루를 시작하는 일상이 전부였다. 친구들과 어울리며 술 마시는 것을 줄이기 위해 궁여지책으로 만들어낸 생활패턴이었다. 하루 온 종일 다른 이들과 대화도 하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수험생이라는 불안감과 합격을 위한 몸 부림이었다고 할까?
녀석을 떠나보내며 10년 전 노무사가 되기 위해 몸부림쳤던 나를 떠올려 보았다. 10년 전 노무사를 준비하며 어렴풋이 노무사로서 헛되이 살지는 말아야지, 라는 다짐을 했었는데 나의 모습이 지금과 같으리라고는 상상하지는 못했다. 사실 어떤 노무사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 보다는 단지 노무사 합격이 최우선 과제였던 시절이다. 그때 밤을 지새우며 책상에 앉아 있으면 의자 밑에 웅크리고 앉아 나의 기나긴 밤을 지켜주던 녀석이 띵띵이였다. 한 겨울 보일러가 고장나 온 집안이 얼음장같을 때 목도리가 되어 온기를 함께 나누어주던 녀석이었고 수험생이었던 나를 지켜주었던 동무였다.



2011년 여름, 더위보다 더 지치게 했던 복수노조 시행으로 인해 뒤죽박죽이 되어버린 노동현장을 접하며 노동위원회와 노동부의 월권에 정면대응하지 못하고 이미 7월 1일 이전부터 수개월 동안 교섭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날 이후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를 진행해야 하는 자괴감으로 힘들게 보냈다. 선선한 10월을 맞았지만 엉망진창이 되어버린 노동법이 바뀌어야 한다는 한탄만 늘어놓고 있었다. 노동법으로 먹고 사는 노무사가 노동법만 탓하고 있었으니... 서툰 목수가 연장 탓 하는 꼬라지였나 보다.
녀석은 떠나며 나에게 지난 10년을 다시 떠올리게 했다. 숨 가쁘게 달려왔다고, 한시도 쉬지 않고 달려왔다고 해서 지쳐 주저앉을 때가 아닌데, 이 무서운 세상에서 개념 없이 겁도 없이 넋 놓고 있었다니! 정신없이 살았다고 정신을 놓아버렸다니! 굳어버린 녀석의 얼굴에 손을 얹고 한참 눈물을 흘리고 나니 몸과 마음이 가뿐해 지는 느낌이었다.
그래 힘들 땐 쉬어갈 수 있다. 하지만 정신 줄 놓으면 안 되지! 몸과 마음이 복잡하고 지쳤던 것도 감정순화를 하지 못해서였던 것 같다. 녀석은 갑자기 세상을 떠나며 나에게 실컷 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었다. 그리고 10년전 나를 떠올리며 앞으로 10년 후 나를 설계하라고 한다. 지난 10년과 앞으로의 10년! 세상은 달라질 것이다. 당연히 달라져야 하고... 띵띵아 고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