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11일째 총파업…“쿠데타 정부는 나가라”

임시정부, 대선 4회 연기…“코로나 빌미로 나라 약탈”

볼리비아 11일째 총파업…“쿠데타 정부는 나가라”

쿠데타로 집권한 볼리비아 정부가 대선을 연거푸 연기하며 노동자들이 총파업을 벌이고 11일째 고수하고 있다. 미국 독립방송 <데모크라스 나우> 13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볼리비아 노총, 원주민을 포함한 야권이 자니네 아녜스 임시정부의 대선 연기 방침에 반발해 지난 3일 시작한 총파업을 11일째 계속하고 있다.

the scar of whiteness

[프리퀄prequel]

the scar of whiteness

내 몸이 나의 것이 아닌 게 되어버린 그날을 지우는 것보다 외치는 것을 선택한 이후의 삶이 덜 고통스러운 건 아니었다. 그러나 지우려 해도 지워지지 않는 건 언제나 나의 삶이었고 나는 살아있었다.

의협 총파업 앞두고, '의료공공성 역행' 비판 잇따라

전장연, “공공병원 부족해 장애인은 의료 지원받을 수 없었다”

의협 총파업 앞두고, '의료공공성 역행' 비판 잇따라

대한의사협회가 주도하는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이들의 ‘의대 증원, 공공 의대 계획 철회’ 요구 등이 코로나19로 증폭된 의료 공공성 요구를 역행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의 입장을 비판하는 단체들은 ‘의료 인력 확충’을 통해 공공의료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단체들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계획도 사립의대와 지역민간병원의 혜택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 정책의 재검토 필요성도 제기했다.

자동차업계, 친환경차 지원 요구…여당 “전폭 지원”

“글로벌 경쟁 치열…인프라 확충 및 보조금 지원 확대해야” 요구 줄이어…모두 현대차가 주요 회원사

자동차업계, 친환경차 지원 요구…여당 “전폭 지원”

현대차를 필두로 한 국내 자동차업계가 정부와 여당에 전기 및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과 보조금 지원, 전기차 시장 활성화 조치 등을 요구했다. 정부와 여당 역시 친환경 미래차 시대를 앞당기겠다며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부는 국내 친환경차가 미래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인프라 확대 및 보조금 지원, 미래차산업 인재를 위한 교육 등을 책임지겠다고 공언했다.

풀 속에 살아요

[유하네 농담農談]

더 많은 수확물을 위해 개량을 거듭하면서 열매들은 커지고 달아지고 맛있어졌지만 작물이 스스로 가지고 있던 적응력은 약해지고 있습니다. 벌레 한 마리 들어오지 못하는 하우스에서 자라거나, 각종 살충제, 제초제와 화학비료로 자란 작물들은 스스로 가지고 있었을 각종 힘들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