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과 시] 세월호 집단학살 그리고 ..

최덕효 (인권뉴스 대표)

1. 계산

세월호 집단학살
안산에서
마피아들에 대한 분노를 재확인한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아주 오래된 '비지론'의 부활을 예감한다.
이 사회 자본의 총체적 국가 모순이
여전히 '비지론'으로 환원된다면,
그래서 아이들의 귀한 핏값이
사회화로 나아가지 못한 채 관성에 갇힌다면,
어른들은 아이들 앞에 고개를 들 수 있을까?
'침묵'시위로 '가만 있으라'는 저들은 대체 누구지?
엎어야 한다는 요구 앞에 계산기 두드리는 저들 말이야.


2. 질문

세월호에서 아이들이 집단학살 당했다.
그럼에도, 정치는 어차피 현실이므로
그나마 ‘차악’ 선출이 대안?이라는 발 빠른 이성적인?
선거 얘기들이 나온다.
동시에 추모와 분노의 ‘침묵’ 행진도 등장하고.

실화영화 'BUS44'에서
강도들은 여성 버스운전기사를 강간하고 이어 참사가 일어난다.
버스에 갇힌 이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승객인 당신은 범인들에게 어떤 태도를 취할 것인가.
큰소리로 선동하며 맞서 싸울 것인가,
아니면 ‘침묵’으로 ‘차악’을 선택할 것인가?
여기서 ‘차악’은 대체 어떤 방식으로 표출할 것인가?


3. 힐링

누구나 트라우마를 말하고 힐링을 권한다.
망한민국 절대다수 노동자민중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이기에
자본과 자본가권력 마피아들의
‘미필적 고의‘에 의한 가해의 결과이며 현재 진행형이다.
따라서 우리는
‘사회적 트라우마’와 ‘사회적 힐링’을 말해야 하며
세월호 집단학살 사건 ‘해법’ 요구에서처럼
‘진상규명’과 함께 모든 관련 ‘책임자 처벌’이
사회적 힐링의 시작으로, 대안사회의 구축으로 이어져야 한다.

무한이윤을 노리는 자본과 관료들의 먹이사슬 앞에서
요즘 일각의 "내 탓이오"식 접근은
사회적 트라우마를 개인적인 문제로 환원시킬 수 있고
‘공동책임 무책임’ 우려와  
저들에게 ‘면죄부’를 줄 수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

모든 사회적 트라우마는 ‘사회적 힐링’으로 해소되어야 하며
사회적 힐링은 마지못한 '시혜'가 아닌
저들에 맞선 지속적인 ‘투쟁’으로만 가능하다.
자본의 전쟁터에서는 오늘도
생때같은 아이들도 노동자민중들도 스러지는 이들이 끊이질 않는다.


4. 운동

이 혹독한 시대, 운동에도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87체제의 성과로 체제에 안착한 신기득권층
자신들만의 브랜드로 영역 확보를 이룬 부문주의자들
사회과학적 묵시론으로 영원한 내일을 도모하는 현장지배권력들
그리고
정처없이 부유하는 노동자민중들

구호만 난무할 뿐 감동 찾아보기 힘든 적잖은 현장
정파와 기조에 따라 동지?들 사이에 오가는 긴장과 적의
운동이 마치 매트릭스 거미줄에 고착된 형국이다.
(설국)열차 내에서의 투쟁 의미는 여전히 유효한가
아니면
또 다른 세계를 꿈꾸는 건 어떤가?
여기는 분노의 안산.

[한국인권뉴스]

태그

학살 , 집단학살 , 인권뉴스 , 최덕효 , 세월호 , 운동과 시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인권뉴스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많이 본 글
현장기자석
참세상 속보
진보매체광장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