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희망

이주호 장관이 최고로 꼽은 일제고사 선도학교의 참변

2차례 장관 표창받은 학교에서 무슨일이?


성적으로 계급 매겨 노예로 분류, '발바닥 90대'까지
학교 관계자 "학력향상 선도학교 압박 컸다" 토로


'어금니바위'에서 이름을 따왔다는 충남 아산시. 이 지역의 ㅇ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일제고사(국가 수준 학업성취도평가)를 앞두고 어금니를 깨물지 않을 수 없는 인권유린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
 
교과부 돈 3000만원으로 일제고사 보충수업
 
지난 26일 치러진 일제고사 약 일주일 전인 지난 18일과 19일, 6학년 1반 담임교사는 자기반 25명의 학생들을 초신, 귀족, 평민, 천민, 노예 등 5단계로 갈랐다. 성적에 따라 계급을 매긴 뒤 노예 등급 5명의 학생을 5학년 교실로 보내 망신을 주기도 했다.
 
6학년 영어전담 교사는 19일, 전체 25명의 학생을 상대로 발바닥 15∼90대를 한꺼번에 때렸다. 모의고사 재시험에 응시하지 않거나 시험 대비용 요점 정리집을 갖고 오지 않았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27일 오후 이 학교를 직접 방문해 교장과 교감, 해당 교사 2명을 비롯한 교원들을 인터뷰한 결과다.
 
왜 이 학교는 일제고사를 앞두고 이처럼 무리수를 두었을까? 상식을 벗어난 수단을 사용한 교사들의 문제도 컸지만, 보이지 않는 또 다른 손도 작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학교는 일제고사 우수지도 등을 이유로 지난해 12월에만 두 차례 이주호 교과부 장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 또한 올해에는 학교향상 모델을 전국 학교에 전파하기 위한 학력향상형 창의경영선도학교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 선도학교는 전국 1만 2000여 개 학교 가운데 37개뿐이다.
 
이 학교 교장실에는 이주호 교과부 장관이 준 상패가 놓여 있었다. 하나는 '학력향상형 창의경영학교 표창장'(2011년 12월 20일)이고 또 하나는 '전국100대 교육과정 우수학교 표창장'(2011년 12월 31일)이다.
 
이 학교는 교과부로부터 3000만 원, 충남교육청으로부터 700만 원 등 모두 3700만 원을 받아 올해 3월부터 날마다 6학년 학생 20명을 대상으로 오후 6시 30분까지 일제고사 대비 보충수업을 진행했다. 이 보충수업이 끝난 때는 정확히 일제고사 하루 전인 지난 25일. 27일부터는 보충수업이 싹 사라졌다. 이 학교 관계자는 "입이 열 개라도 교사들의 잘못을 변명하긴 어렵지만 학생들을 그대로 방치했다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우리 학교가 학력향상 선도학교라는) 제도적인 압박이 컸다"고 털어놨다.
 
작년 12월에만 2차례 장관 표창
 
아산교육지원청 중견관리도 "일제고사 전 3일 정도만 모의고사를 보면 5점이 올라간다"면서 "이번 사건은 일제고사 점수를 끌어올려야겠다는 마음 때문에 생긴 잘못"이라고 시인했다. 하지만 전교조 아산지회와 평등교육아산학부모연대, 아산농민회 등 9개 단체가 모인 일제고사반대 아산지역공동대책위는 2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아산교육장과 충남교육감의 사과를 촉구했다.
 
김지선 전교조 아산지회장(초등교사)은 "일제고사 준비로 일선 학교가 광기어린 폭력으로 치달을 때 교육청과 교과부는 도대체 무엇을 했느냐"면서 "교과부는 일제고사를 위한 돈을 대주고 교육청은 학습 폭력을 조장했다"고 비판했다.

일제고사 폭력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전교조 조합원들.
 
이에 대해 교과부 창의인성교육과 중견관리는 "교과부가 예산을 지원한 학력향상형 창의경영학교는 전국 670개에 이른다"면서 "교과부가 돈을 줬다고 해서 폭력이 일어났다고 주장하는 것은 핑계"라고 반박했다.
 
일제고사가 끝난 지 3일 만인 29일. ㅇ초 6학년 학생들은 정신감정과 집단상담치료를 받았다.
많이 본 글
현장기자석
참세상 속보
진보매체광장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