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희망

수감된 곽노현 “혁신교육 투표로 이뤄야”

[현장] 28일 오전 기자회견, “겨울 지나 역사의 새봄에 만나자”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 28일 오전 구치소 입감 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안옥수 기자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습니다. 희망의 겨울을 지나 역사의 새봄에 환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겠습니다.”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 28일 오후 2시쯤 자신의 트위터에 이 같은 한 마디를 남겼다. 이어 그는 곧바로 서울 구치소로 걸어 들어갔다.

밝게 웃은 곽노현 “빨리 꺼내 달라” 농담도

이로부터 2시간 전인 이날 오후 12시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 곽 전 교육감은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모르겠다. 빨리 꺼내 달라”고 농담석인 말을 던지기도 했다.

28일 오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안옥수 기자
일부 참모들의 만류를 뿌리친 채 추석 이틀을 앞두고 자진 입감을 결정한 그의 얼굴은 웃고 있었다. 서울시교육감실 한 비서관은 “어차피 마실 독배라면 당당하게 빨리 마시겠다는 교육감의 결정에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배웅 나온 50여 명의 교육단체 대표들과 일일이 포옹한 곽 교육감은 눈물을 흘리는 지지자들을 뒤로 한 채 서울구치소 행 ‘렌터카’에 올라탔다. 이미 서울시교육청 관용차는 반납한 상태였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곽 교육감은 “어떤 상황에서도 사과나무를 심어야 한다”면서 “교육혁신과 사법개혁을 위해서는 투표로 바꿔야 한다. 희망의 겨울에 반드시 저의 꿈을 이루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을 비롯하여 김두림 전교조 서울지부 수석부위원장, 김옥성 서울교육단체협의회 대표, 함세웅 신부, 천정배 전 법무부장관 등 50여 명의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노란 풍선과 함께 “곽노현은 무죄다”, “곽노현 교육감 사랑해요”, “진실을 감옥에 가둘 수는 없습니다” 등의 손 팻말을 들고 곽 교육감을 응원했다.

곽 교육감은 27일 대법원 판결에 대해 “대법원은 세계 유례없는 사후매수죄라는 조항을 합헌으로 판단하는 등 정치적 판결을 내렸다”면서 “헌법재판소는 반드시 위헌 결정을 내려서 이 상황을 극적으로 반전시킬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곽 교육감은 “선거 뒤 상대방이 극도로 피폐한 모습을 알게 된 상황에서 많은 이들도 저와 똑 같은 선택을 했을 것”이라면서 이번 대법원 판결에 대해 “인정머리 없는 판결”이라고 규정했다.

‘원심파기’ 강경선 “돈 제공 제안한 주범은 나인데…”

기자회견을 마친 곽 전 서울시교육감이 서울구치소로 가는 차에 타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안옥수 기자

앞서 대법원 2부 재판부(주심 이상훈 대법관, 신영철 대법관, 김용덕 대법관)는 27일 오전, 지난 2010년 서울시교육감 선거의 상대 후보였던 박명기 후보에게 선거 이후 2억 원을 건넨 혐의를 받은 곽 전 교육감에게 징역 1년 판결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제232조 1항 2호에 따른 사후매수죄를 적용한 것이다.

김옥성 서울교육단체협의회 대표는 “행복한 혁신교육을 감옥에 가둬둘 수는 없다”면서 곽 교육감의 입감을 아쉬워했다. 김상곤 경기도교육감도 “서울 교육혁신은 중단 없이 계속되어야 한다”고 거들었다.

기자회견 뒤 만난 이수호 전 전교조위원장은 “곽 교육감이 없더라도 서울교육은 시대에 맞는 혁신교육으로 계속되어야 한다”면서 “오는 12월 19일 보수우익 교육감이 탄생한다면 그것은 씻을 수 없는 역사의 퇴보를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법원의 원심파기 판결을 받은 강경선 방송통신대학교 교수는 “박명기 교수의 곤궁한 처지에 대해 돈을 주자고 제안한 주범은 바로 나”라면서 “돈을 주자고 한 사람은 원심을 파기하면서 고심을 하다가 내 제안에 따른 곽 교육감은 형을 확정한 판결은 수긍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서울교육단체협의회와 곽노현교육감·서울혁신교육지키기 공동대책위 등 교육단체 대표들은 이날 간담회를 연 뒤, 조만간 정식 회의를 열어 서울 교육혁신을 계속 이어나가기 위한 방안 등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덧붙이는 말

<오마이뉴스>(www.ohmynews.com)에도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