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ActOn] 인터넷 빅브라더, 선거실명제



나는 냉무다.
모두가 인터넷 실명제로 억압당하고
죽어가도 나는 살아남는다.
내가 살아 남을 수 있는 비결을 알려주겠다.
먼저 잘못된 선거법으로 죽어간
내 친구들을 소개한다.

우선 인터넷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셨던 지나가다님이 계신다.
주로 하는 일은 지나가다 한마디 하기다.
그분은 절대 그냥 지나가는 법이 없다.

일단 끼어든다. 그리고 마구 주장한다.
곳곳에 나서서 주장하다 보니
과로사 할 뻔한 적도 있다.

또 다른 친구는 펌님이다. 펌님 주로 하는 일은 펌질이다.
펌님은 지나가다님을 많이 따라다닌다.
펌님은 펌질로 지 의사표현을 한다.

펌님은 글은 잘 못쓰지만
자기랑 의견이 같은 글과 동영상을
마구 퍼다 나르며 지 입장을 알린다.
상당히 정보공유 정신이 투철하시다.
왜 그렇게 퍼나르냐고 햇더니
글쓰기 귀찮아서라고 하셨다.

나 냉무님은 그냥 냉무다.
나는 괄호의 호위를 받고 다닌다.
갈호열고 냉무 괄호닫고 뭐 이런식이다.
그래서 나는 살아 남았다.
보통 괄호안에 있으면 대충 그런갑다 하고 만다.

지나가다님과 펌님이 광활한 네트워크에서
죽어간 사연은 이렇다.
대선을 앞두고 지나가다님은 실명제 앞에서
지나갈수가 없으셨다.

펌님도 펌질 잘못했다가 바로 범법자가 되었다.
나 냉무는 법망을 잘 피했다.

둘은 말이다. 모두가 노라고 할때 지나가다
예스하고, 모두가 예스라고 말할 때
지나가다 펌질을 했다.
그래서 네트워크 안에서 죽어갔다.
그러나 나 냉무는 이렇게 살아 남았다.

명바기는 안된다(냉무)
동영이가 될까?(냉무)
영길이는 GTO(냉무)
선관위 미워 미워(냉무)
이러면 안걸린다. ㅋㅋㅋ

출처: 웹진ActOn
태그

실명제 , 선거법 , 대선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참세상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