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교육문제 해결 사회적 합의기구 제안

“장기적인 비전과 광범위한 국민적 공감대 마련 위해”

심상정 진보신당 전 대표가 “교육문제 해결 위한 국회 상설 사회적 합의기구”가 필요하다며 ‘교육미래위원회’ 설치를 정치권에 제안했다.

심상정 전 대표는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국회 귀빈식당에서 ‘교육혁명을 위한 토론회 : 핀란드 모델과 공교육 개혁방안’을 열고 “교육문제는 미시적이고 단편적인 접근으로는 해결 불가능한 상태”라며 교육문제 해결을 위한 정치권의 역할을 강조하고 나섰다.


심상정 전 대표는 “교육의 근본적 개혁은 장기적인 비전에 대한 광범위한 국민적 공감대와 더불어 이를 추진할 명확한 실행프로그램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가능하며, 이를 위해 정치의 역할이 절대적이다”고 밝혔다.

최근 핀란드 등 북유럽 3국을 방문해 교육정책을 직접 보고 온 심상정 전 대표는 “장기적인 비전을 세우고 명확한 실천 방안을 만들어 사회적 합의를 이뤄낸 것이 핀란드 교육개혁 성공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전 대표는 ‘교육 근본 개혁으로 가는 여섯가지 제언’을 했다. 여섯가지 제언은 △친생태 공동체 교육시설 건립 △석차 없애고 절대평가로 전환 △토론·합동교육 전환 △교육주체 자율·책임 교육 △대학 평준화 및 특성화 △평생교육 등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권영길 민주노동당 의원, 최재생 민주당 의원, 임해규 한나라당 의원과 이용관 전교조 참교육연구소 소장, 한재갑 교총 한국교육정책연구소 소장, 정병오 좋은교사운동 대표가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렸다.
태그

교육 , 정책 , 교육정책 , 진보신당 , 심상정 , 교육혁명 , 사회적 합의기구 , 상설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꽃맘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사랑운동공동체

    필란드의 토지공공임대 질적인 토대위에 혁신적 일상적 교육운동을 꽃피우자
    토지개혁의 양적 밑거름이 근대화를 가져왔으며
    토지개혁의 질적 실종으로 환란이 왔었다
    싱가폴,대만 홍콩, 필란드 네델란드,스웨덴처럼 토지개혁정신의 발전적 계승이 중요하지 박근혜의 기생적(기사회생적)독재자의 근대화주의라는 얼굴로는 모든 역사적 진보가 위기를 넘어 문명의 공멸을 좌초하게된다
    국토보유세,토지공공임대등,천연,환경,공공자원의 사회적혁신할수있는 일반대중을 자유케하고 평등케하며 사랑하는 자를 원한다 가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