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10% 소득 2.1%↑소비 4.6%↓

고소득층 세금 줄여 소비 증진시키겠다던 MB의 ‘거짓말’

고소득층의 감세로 소비를 증진시켜 경제를 활성화 하겠다는 이명박 정부의 논리는 거짓으로 드러났다.

MB 정부의 800만 금융채무자 숨통 조이기[1]

[기고] 금융자본 대변 말고 사회적 책임져야

신용회복위원회라는 금융자본의 이해를 대변하는 기관을 중심으로 800만 금융채무자들의 숨통을 조이는 정책이 아니라 정부가 짊어졌어야 할 사회적 빈...

대기업·공기업 일자리도 워크넷에서 한눈에[3]

노동부, 더 좋은 구인정보 제공 예정

워크넷은 6일 기준 채용계획이 있는 공기업 55개, 대기업 95개, 우량 중소기업 55개 기업의 일자리 정보를 초기화면을 통해 제공 중이다.

1억 이상 어린이 주식부자 75명

만 2살 미만 유아 14명.. GS그룹 상위권 휩쓸어

GS그룹 자녀들이 어린이 주식부자 상위 1, 2, 4위 자리를 휩쓸었다. 1억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어린이 숫자도 1년 사이 크게 늘었다.

경제학자 70% “금산분리 완화 반대”[1]

경실련, 경제학자 104명 설문조사...“경제위기 극복에 도움 안돼”

경제학자의 70% 이상이 금산분리 완화를 핵심으로 하는 은행법과 금융지주회사법 개정에 반대했다.

30-40대 여성, 경제활동 감소 심각

최근 주된 취업자 감소층도 여성 자영업자가 대부분

최근 주된 취업자 감소층이 여성 자영업자라는 분석이 나왔다. 비경제활동 인구 증가도 주로 30~40대 여성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노동부는 2...

임금 많아도 가난한 한국 노동자

사회공공연구소 사회임금 최초 추정...7.9% 불과해

오건호 사회공공연구소 연구실장이 작성한 이슈페이퍼에 따르면 한국 가계운영비 중 사회임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7.9%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OE...

일자리 나누기 23%, 정부 허당 통계

"일자리 나누기 성과 보이기 위한 과잉충성"

13일 노동부는 “전국 100인 이상 6,781개 사업장 중 23%인 1,544개소가 일자리나누기에 참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번 조...

자동차 세제지원책 엇박에 정부 뭇매[2]

'노사관계 개선' 조건... 정부 경제정책 각계 불신 키워

지식경제부는 12일 자동차산업 활성화방안으로 2000년 이전에 등록한 차량을 새 차로 교체할 경우 개별소비세와 취득.등록세를 최대 250만 원까...

경제위기에 다시 활개치는 투기자본[1]

쌍용차, 파카한일유압, 위니아만도 사례 토론

김태석 대의원은 "투기자본은 기본적으로 자신이 철수하기 위해서는 투자를 않는 것이 철칙"이라고 규정했다. 김 대의원은 "노조가 이 문제를 자각하...

공공기관 청년미취업자 채용도 ‘권고’ 뿐

실업자 백만 돌파 눈앞에...“청년층을 경제위기의 희생양으로”

이명박 정부는 청년실업을 해소하겠다며 청년실업해소특별법 일부개정안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상정했지만 이도 별 실효성이 없어 보인다. 공공기관에서...

국회 예산처도 정부 추경안 '갸우뚱'

일자리 정책, 녹색성장 등 “사업계획 미비, 과다 편성 등 존재”

정부의 이번 추경안은 나라를 빚더미에 올려 놓을 것이라는 우려와 사실상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는 국회 예산정책처가 13일 내...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일컫는 세 가지 말

[인권오름] 경제위기 책임전가, 임금 빼앗기, 해고의 자유 확대

노동자의 임금을 깎고, 저임금 비정규직인 인턴을 채용하기 위해 정규직 인력 감축에 나서는 것은 경제위기를 틈탄 기만적인 인건비 절감 행위일 뿐이...

세계대공황을 극복하는 마르크스주의자들의 대안[3]

[기고] 자본주의자가 싼 똥, 왜 노동자 서민이 치우나

언제 경기가 좋을 때조차도 노동자 서민들의 삶이 풍요로웠던 적이 있던가. GDP가 성장하고 재벌들이 엄청난 이윤을 낸다는 소식이 신문지면에 가득...

슈퍼 추경에 나라 빚도 슈퍼

부자는 감세하고 부족한 세금은 돈 찍어 막고

정부가 24일 28조 9천 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안(추경안)을 내놓았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일자리 창출과 민생의 안정에...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