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공동파업 열기 높아

6일 공동결의대회...철도 5일 비수도권 파업 조합원 8500여 명 참여

6일 오후 3시 과천 정부종합청사 앞에 1만 5천 여 명의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모인다.

공동파업에 돌입한 운수노조 철도본부, 발전노조, 공공노조 가스공사지부, 가스기술공사지부, 사회연대연금지부, 경북대학교분회 등이 공동으로 파업 결의대회를 여는 것. 이들 모두 필수유지업무를 유지한 채 합법파업을 진행한다. 이들은 ‘이명박 정권 공공부문 선진화 분쇄와 사회공공성 강화를 위한 공동투쟁본부를 구성하고 공동투쟁을 벌여왔다. 이들은 6일 하루 공동파업에 이어 16일부터 권역별 순환파업을 벌이며, 28일 열릴 이명박 대통령이 주재해 열릴 2차 공기업 선진화 워크샵에 맞춰 공동투쟁을 계획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일방적으로 정원감축, 신규직원 초임 삭감을 진행하면서 경제위기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며 △공공기관 선진화와 민영화 중단 △단체협약 개악 및 일방해지, 임금체계 개악 시도 중단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및 부족인력 충원 △정부의 노사관계 부당개입 중단 △4대강 사업 중단 및 사회공공성 예산 확충 등을 요구하고 있다.

  철도노조는 비수도권 파업에 8500여 명의 조합원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5일 제천역 앞에서 열린 파업결의대회 [출처: 철도노조]

한편 운수노조 철도본부가 5일 오전 9시부터 진행한 비수도권 조합원 파업에는 8천 5백여 명의 조합원이 참여했다. 철도본부는 지역별로 파업 결의대회를 열었다. 철도본부는 “필수유지업무를 하며 파업을 한 것이라 경험이 부족하지만 수도권을 제외하고도 참여인원이 8천 5백여 명에 이른다는 것은 큰 성공”이라며 “6일에 벌어질 수도권 파업인원을 합친다면 파업 참여율은 90%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철도본부의 파업에 한국철도공사는 “일부 지부장들이 불법파업에 반대해 사퇴했고 확대되고 있다”며 파업 무력화에 힘썼다. 철도본부는 “사실관계를 왜곡한 악의적 선동”이라며 “철도공사는 악의적 분열책동보다는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대화와 교섭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