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찬.김성호.황영기 '삼성 뇌물' 받았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삼성 뇌물' 명단 추가 폭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사제단)이 5일 오후 4시 상계동 수락산 성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그룹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인사들의 명단을 추가 폭로했다.


사제단이 이날 폭로한 명단에는 이종찬 청와대 민정수석, 김성호 국정원장 내정자, 초대 금융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는 황영기 전 우리은행장 등이 포함되어 있어 파문은 일파만파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김용철 변호사가 직접 금품 전달한 적도 있다"

사제단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종찬 수석에 대해 "삼성의 관리대상으로 평소에 정기적으로 금품을 수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이 수석은 현직 고검장 신분으로 삼성본관 이학수 사무실을 방문하여 여름휴가비를 직접 받아간 적도 있다"며 "이 일로 삼성 구조조정본부 직원들이 수근대며 비아냥거리기도 하였다"고 소개했다.

사제단은 김성호 내정자와 관련해서는 "삼성의 관리대상으로 평소에 정기적으로 금품을 수수하였다"며 "김용철 변호사가 김성호에게 직접 금품을 전달한 사실도 있다"고 전했다.

황영기 전 행장에 대해서는 "재직 시 금융기관의 본질인 공신력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삼성 비자금 차명계좌 개설 및 관리를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황 전 행장에 대해 "이렇게 불법행위를 저지른 금융기관의 수장이 금융기관을 감독하는 국가기관의 수장이 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더욱이 우리은행과 삼성증권은 금융감독원의 특별검사가 진행 중인 마당에 만일 황영기가 금융위원장이 된다면, 자신이 자신을 단죄해야 하는 바 금융위원회 본래의 기능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게 된다"고 밝혔다.

사제단 "이종찬.김성호.황영기 스스로 물러나라"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김인국 신부
사제단은 이날 현재 진행되고 있는 특검팀의 삼성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미루고 미루다가 특검이 겨우 삼성본관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비자금 의혹이 제기된 지 정작 백 여일이 지난 다음의 일 이었다"며 "진실규명에 나서야 할 수사기관이 도리어 이를 은폐하는 오늘의 기현상은 금력과 공권력이 맺고 있는 유착의 당연한 결과"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사제단은 이날 추가 명단 공개에 대해서는 "삼성과 심각한 유착관계에 있고, 정기적 뇌물공여대상이던 사람이 새 정부 핵심직책을 맡거나, 국가정보기관의 수장이 되고, 과거 금융비리의 책임자가 국가금융감독 및 법령제정의 책임을 맡는 사태가 닥쳤기 때문"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사제단은 이종찬 민정수석비서관 등 3인에 대해 "거명된 분들은 저희 사제단의 고뇌와 충정을 이해하시고 스스로 공직을 거절하거나 사퇴하시길 간곡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태그

삼성 , 사제단 , 우리은행 , 김성호 , 김용철 , 황영기 , 이종찬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삼권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oops

    잘 읽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기사 부탁드립니다.
    http://politizen.org/로 실어갑니다

  • 히야친토

    내용을 입력하세요

  • 히야친토

    존경하는 신부님들.본명에서처럼 저는 천주교신자입니다.사회정의구현은 반드시 필요하다고생각하는 사람입니다.재벌의비리 또한 척결되어야 한다는 생각에도 같이합니다.허지만 작금의 님들의 삼성비리폭로는 송구하오나,마음에들지 않습니다.우리나라가 해방이후 발전하는 과정에서 삼성이발전해온과정에서,삼성으로인해 피눈물을흘린 사람들이 많앗을것이라는것을 부정하지않습니다.그러나 반면 삼성의 발전으로인해 우리사회가,많큼 풍족해진것도 부정할수없습니다.굳이먼지를털자면,모든우리사회의 정의를위해 매사 모든걸 폭로,바로잡자면,제가속하는,님들이 속하는 우리 교회는,과연 아무런 문제가 없을까요? 이람되지만 혹시 신부님들중 골프 즐기시는분 게신가요? 제가아는신부님들중 골프를 즐기시는분들이 상당수 게십니다.신자천명중 골프치는신자..일프로도 안될겁니다. 골프..치기싫어서가 아니라 돈없어 못치지요. 거두절미하고
    이제 삼성건 고만좀들하세요. 신부님들욕하는소리듣기 지겹습니다.청문회..폭로들하셨으면 부르면가세요..사제는 또 청문회는가면안됩니까, 그럼 터치지마세요. 어~구 내참..!!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