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뇌물 명단’ 3인 “사실무근” 한목소리

이종찬,김성호,황영기 등 '뇌물 수수' 의혹 전면 부인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사제단)이 5일 삼성그룹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인사로 지목한 이종찬 청와대 민정수석, 김성호 국정원장 내정자, 황영기 전 우리은행장 등이 일제히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사제단 폭로, BBK 사건과 비슷한 사라져야 할 악습"

이종찬 수석은 사제단의 폭로 기자회견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이 문제는 현재 특검이 수사 중이므로 수사결과가 명명백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수석은 또 "막연한 소문이나 추측에 근거한 폭로성 주장이라는 점에서 BBK 사건과 비슷하다"며 "이런 일은 우리 사회에서 정말 사라져야 할 악습"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김성호 내정자 역시 "김용철 변호사는 물론 삼성 측으로부터 어떤 청탁이나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국정원 공보관실을 통해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내정자는 또 "김 변호사의 주장이 허위로 밝혀질 경우 혼란을 초래한 점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제단은 김용철 변호사의 증언을 인용해 "김 변호사가 김성호 내정자에게 직접 금품을 전달한 사실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황영기 전 행장 역시 이날 사제단의 폭로 내용과 관련해 "허무맹랑한 주장으로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이러한 주장은 본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만큼 가능한 모든 법적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삼성그룹 측도 이날 "아무런 근거가 없는 일방적 주장에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