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이수호의 잠행詩간](58)

쓴 약을 마시듯
또 하루를 시작한다

가을이다

충분히 그리워하지 못하고
여름이 갔다
눈동자에 그려두려 애썼으나
눈물이 지워버렸다

들길로 나서기가 두렵다
잔바람에도 하늘거리는
그 가늘고 긴 코스모스 목을
어찌 볼까?

* 용산 남일당 앞 은행나무, 평택 쌍차 앞 회화나무, 참 힘든 여름을 보냈다. 그 나뭇잎들 어떤 빛깔로 물들까? 아니, 물들 수나 있을까?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