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민간인 사상자 올해 31% 늘어나...1271명 사망

[참세상 국제통신] 민중의 분노는 나토군을 향해

9일 유엔 보고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아프간 민간인 사망자의 수는 31% 증가했다. 모두 1,271명이며, 이중 어린이의 수는 176명에 이른다. 부상자의 수는 1,997명 그리고 이중 387명이 어린이다. 대부분은 반군의 폭탄에 의해 희생당했다.

사망자 모두를 종합하면 72%가 증가했다. 탈레반의 공격 빈도는 거의 두배로 뛰어올랐다. 2009년 유엔은 아프간에서 민간인 2,412명이 살해됐고, 이중 259명은 어린이, 그리고 이중 131명이 나토군과 미군에 의해 살해됐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반군의 폭탄에 의해 살해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중들의 분노는 나토군을 향한다고 독일 언론 타즈는 보도했다.

이들 보도에 따르면 화요일에도 두명의 아프간 운전수가 카불에서 죽었다. 이들은 탈레반 부대가 국제보완회사의 사무실을 급습했을 때 희생됐다. 쿤두스 지방에서의 자살공격에서는 경찰 6명, 정부군 1명 그리고 24명의 사람들이 부상당했다. 이중에는 민간인 17명이 포함됐다. 이것은 이곳 언론이 전하지 않는 최근 아프간에서 벌어지는 사건 중의 하나이다. 그러나 바드그히스 지방의 탈레반이 35세의 임신한 비비 사누바를 “불법적인” 성관계 때문에 처형했다는 사실은 어느경우든 보도된다.

유엔 아프간대표 스타판 데 미스투라는 반군에 대해 “그들이 아프간의 미래를 함께 만들고자 한다면, 그렇게 많은 민간인들을 희생시킬 수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반군에 대해 민간인 살해에 관한 모든 명령을 철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독립적인 아프간인권위원회 또한 며칠 전 올해 7개월동안 민간인 희생자의 수가 1,325에 달했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이들 수는 많은 지역에서 조사될 수 없었기 때문에 실제의 수치는 보다 높을 것이라고 추정된다. 유엔보고 또한 마찬가지인듯 하다고 타즈는 전했고, 이러한 추세가 감소한다 할지라도 많은 경우는 나토 정책이 아프간 시민들에 의해 거부되는 문제들을 계속해서 양산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민간인들의 분노가 증폭되는 많은 사례가 발생해왔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8월 5일 아프간 동부 난그라하르 지역을 미공군기는 폭격했다. 이때 파키스탄의 홍수지역 경계에 있는 산맥 다른 편에선 홍수로 인해 많은 아프간인들이 죽었고, 이들 수는 12명에서 14명에 이른다. 한 언론사는 “이들 불신자들이 이 땅을 떠나지 않으면 우리는 수도를 공격할 것이고 그곳엔 아무런 관료도 남지 못할 것”이라는 희생자의 한 친척의 말을 전했다.

또한 지난주 카불에서 시민들은 특히 사설 미군보완회사의 차량이 많은 시민들을 치었을때 여러번 거리로 나섰다. 시위참여했던 여성 중 한명은 “탈레반이 돌아오길 원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나토군은 상태를 더 악화시켰다”고 말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