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을 위한 투쟁’

[뚜벅뚜벅](4) 8일(10일차) 수원으로 입성

아침을 라면으로 해결하고 출발한 발걸음은 무거웠다. 상록수역에서 성균관대역까지 오전 내내 걸었다. 수원으로 들어올수록 유동인구가 많아졌다. 성균관대역 앞 선전전을 마치고 근처 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했다. 금속노조 경기지부가 국물이 시원한 갈비탕을 준비했다.

다시 오후 4시까지 걸어서 경기도청에 닿았다. 한때 노동운동가였다는 김문수는 아는 놈이 더 한다고 도청 들머리 경비실에 소음측정기까지 달아놓고 우리에게 준법을 주문했다. 역시 법을 다루는 권영국 전 민주노총 법률원장이 도착해 앞자리에 앉았다.

  하루 뚜벅이로 참가한 권영국 변호사가 경기도청 앞에 앉았다. 권 변호사의 친정식구들인 투쟁사업장 풍산마이크로텍 조합원들도 뚜벅이로 참가하고 있다. 1990년 9월 풍산금속은 노동자 파업을 깨기 위해 공장은 물론 기숙사와 사원아파트까지 견찰을 투입했다. 그 사업장 해고자 권영국은 이를 악물고 공부해 2002년 변호사가 돼 민변 노동위원장으로 여전히 노동자와 함께 싸우고 있다. 1990년 풍산금속의 회사측 변호사는 초선의원이던 노무현이었고, 실제 법정에선 노무현의 남자 문재인 변호사가 회사를 위해 열심히 변호했다. 우리는 지금 문재인이 대선후보인 나라에 산다. [출처: 이정호]

도청 앞 집회엔 수도권 난개발에 걸맞게 김문수 경기지사와 오래 싸워왔던 철거민들도 함께했다. 김문수 지사는 시간 날 때마다 고용창출을 위해선 경기도에 기업을 많이 유치해야 한다고 말한다. 김 지사의 말과 실천은 일치했지만, 그 결과 수많은 불량 외자기업들이 경기지역 여러 공단에 입주해 노동자 탄압을 가지가지 하고 있다. 그래서 경기지역 금속사업장은 대부분 영어 이름을 사용한다.

뚜벅이는 저녁을 먹고 7시부터 수원역에서 열린 제218차 수원촛불문화제에 참석했다. 2008년 서울 도심을 뒤흔든 촛불투쟁을 5년 동안 200차례 넘게 이어온 수원촛불 동지들의 은근과 끈기는 존경할만 했다.

  말재주가 없는 한 해고노동자가 현란한 춤으로 촛불문화제 참가자들을 즐겁게 했다. [출처: 이정호]

해고자와 비정규 노동자, 도시서민 200여명이 열흘을 걸어온 남루한 차림으로 역 앞에서 ‘밥을 위한 투쟁’을 하는 바로 옆에 또 하나의 밥을 위한 투쟁이 벌어지고 있었다. 8시반이 넘은 늦은 저녁을 받기 위해 노숙자들이 선 긴 줄 역시 ‘밥을 위한 투쟁’이다. 촛불문화제와 노숙자 무료급식소 사이엔 미국 자본의 대형 외식업체인 OUT BACK이 화려하게 입을 벌리고 사람들을 빨아들이고 있다. 식당마저 초국적인 수원역 앞이다.

밥을 위한 투쟁답게 문화제는 요리를 소재로 한 요리대담도 벌어졌다. 삼성노조 위원장 등 조합원들이 대형 냄비를 걸어놓고 김치찌개를 끓이며 사회자와 이야기를 이어갔다. 조장희 부위원장이 대답하는 사이 박원우 위원장은 김치와 파를 기술자답게 썰었다. 삼성노조 부위원장 역시 노조 설립 직후 해고자 대열에 들어서 험난한 삶을 살고 있다. ‘파송송 김치삭뚝’

삼성노조가 만든 김치찌개는 뒤풀이때 뚜벅이 모두가 먹을 만큼 많았다. 걸쭉한 뒤풀이 안주가 익어가는 사이 문화제는 마무리로 접어들었다. 참가하지 못한 사람들은 다양한 후원물품을 내놨다. 화가는 그림을 내놓고, 시인은 시집을, 한의사는 무료진찰을 내놨다.

오늘 숙소는 가톨릭수원교구대리구청이다. 지난 겨울 ‘희망김장’을 담근 바로 그곳이다. 방은 뜨끈뜨끈했다.

  유성기업 조합원이 밤 11시를 넘긴 시간에 11일 평택 쌍용차 집회에 사용할 ‘소원지’를 채우고 있다. [출처: 이정호]
태그

희망뚜벅이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정호(전 민주노총 미조직비정규실장)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권영국

    위 기사 내용 중 저에 대한 부분에 사실과 다른 분분이 있어 정정합니다. 저는 1988년말 풍산금속 안강공장에서 풍산금속노조 안강공장지부 교선차장으로 단체협약 관련 투쟁에 참여하다가 이듬해인 1989. 1. 2. 노태우 정권의 대대적인 공권력 투입시 파업주동자의 한 사람으로 구속되었고 그 해 1월 말경 풍산금속 안강공장에서 파업을 주도하였다는 이유로 해고되었습니다. 그 이듬해인 1990년 풍산금속 동래공장에서 민주적인 동래지부 집행부가 당선되자 회사는 일방적인 근무형태 변경 등으로 파업을 유도하고 동래공장지부가 파업에 돌입하자 방위산업체의 파업을 이유로 공권력을 투입하였고, 다수의 동래공장 노동자들이 해고되었습니다. 당시 풍산 마이크로테크는 동래공장에 속해있다가 후에 분할된 공장입니다. 그러므로 저는 풍산금속에서 해고된 것은 맞으나 안강공장에서 근무하다가 해고된 것이고 동래공장에서 해고된 것은 아닙니다. 혹시 회사에서 반론을 할 수도 있을 것 같아 미리 덧글을 올립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