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HIV감염 성매매 여성 보도 행태, ‘도움 안되고 반인권적’

HIV/AIDS 인권활동가 네트워크와 장애여성공감, HIV 공포만 조장하는 언론에 일침

부산 HIV 감염 여성 성매매 사건에 대해 언론이 자극적인 흥미 위주 기사를 양산함으로써 문제의 본질을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HIV/AIDS 인권활동가 네트워크(아래 네트워크)와 장애여성공감(아래 공감)은 20일 긴급 성명을 통해 “지난 19일 HIV에 감염된 여성이 부산에서 십여 명의 남성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구속되었다는 사실이 부산일보를 통해 보도”된 이후, “감염인의 인권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언론사들의 자극적 보도행태가 이어지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구속된 여성은 지적장애 2급으로 2010년 감염 사실을 확인했고, 지난 3개월 동안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10여 명의 남성과 성매매를 하다 경찰에 적발되었다.

네트워크와 공감은 “(언론이 해당 여성을) ‘에이즈녀’로 낙인찍기 바쁘고, 질병 전파 가능성을 부각시키며 가해의 책임만을 묻고 있다”라며 “감염인이라는 이유로 무조건 범죄자로 만드는 지금의 상황이 과연 문제 해결을 위해 도움이 될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 여성을 악마로 만드는 언론틔 태도는 에이즈 예방은 커녕 불안감만 가중시킬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금 필요한 것은 HIV에 대한 공포감만 조성하는 것이 아니라, HIV감염인을 지원하는 사회적 제도와 시스템을 점검하고 개선하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2010년 동일사건, 동일인물’이라는 기사들을 통해 생각할 점은 그녀가 ‘상습적인 가해자’라고 단정짓”는 것이 아니라 “2010년에 이미 상황이 노출되었음에도 7년간 그녀의 상황이 개선되지 못했던 이유가 무엇인가를 묻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성폭력, 가정폭력, 성매매 피해 지원제도, HIV감염인 지원제도가 있긴 하지만 분절되어 있고, 특히 HIV에 대한 공포와 편견으로 인해 제도에 대한 접근이 가로막히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사회적 안전망이 부재한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장애여성 개인에게만 물을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네트워크와 공감은 “에이즈 확산이 두렵다면 떠들썩하게 ‘추적’할 것이 아니라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에이즈에 대한 인식을 완화시켜 검사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HIV/AIDS 감염인의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존중하고 기본적 권리를 보호하며, 불이익을 주거나 차별대우를 받지 않도록 하는 국가의 의무를 환기하며 “HIV 감염 장애여성에게 책임을 추궁하고 언론의 보도행태에 장단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책임을 다했는지 질문을 던지고, 적극적인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기사제휴=비마이너]
덧붙이는 말

이 기사는 참세상 제휴 언론사 비마이너의 글입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