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색만 내는 정부의 비정규법안.. 총파업으로"

민주노총 300여 명 국회 앞 집회, 정치권 법안 처리 시도 규탄


민주노총은 7~9일 열리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비정규 관련 법안이 통과되는 것을 저지하기 위해 7일 오전 10시 국회 앞에서 ‘비정규법 날치기 강행 저지와 권리보장 입법 쟁취를 위한 총파업 투쟁승리 결의대회’를 열었다. 집회에 모인 300여 명의 노동자들은 “날치기 강행처리 총파업으로 박살내자”고 목소리를 모았다. 집회 참가자들은 눈발이 휘날리는 가운데 땅이 젖어 앉지도 못한 채 집회 진행했지만 “비정규직 반드시 철폐하자”며 힘차게 결의를 모았다.

"국민 여론도 무시한 정치권의 졸속 비정규법안“


대회사로 단상에 오른 전재환 민주노총 비대위원장은 “지난 2월 1일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합의한 의사일정은 기간제법, 파견법 관련 법개정안을 바로 오늘 처리하겠다는 의미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정부 여당과 한나라당은 국민 여론도 무시하고 핵심적인 차별철폐와 권리보장 조항은 외면한 채 생색만 내는 비정규 졸속 법안을 다루려고 한다”고 현재의 정치권의 움직임을 강력히 규탄했다.

이어 전재환 민주노총 비대위원장은 비정규 법안 강행시 총파업으로 맞설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비정규 권리보장 입법 쟁취 투쟁을 시작으로 해서 노사관계로드맵 저지와 직권중재 철폐투쟁, 그리고 무상의료 무상교육 쟁취 투쟁 등 민주노총 80만 조합원이 함께 결심한 세상을 바꾸는 투쟁으로 힘차게 만들어가자”고 호소했다.

박대규 민주노총 특수고용대책위 의장은 보궐선거 후보들과 전비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점거 농성에 대해 “훌륭한 결심을 했다. 우리는 이렇게 싸워야 한다”고 지지했으며 “비정규 법안 막아내고 올 해 반드시 특수고용 노동자들의 노동3권은 쟁취해내자”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7일 국회에서 비정규 관련 법안을 강행처리 시 8일 오전 10시부터 총파업을 진행할 것을 결정한 상황이며 6일 민주노동당 지도부와의 간담회를 통해 공동 대응을 결의한 바 있다. 민주노총은 오늘 오전 집회를 시작으로 오후 집회, 8~9일 국회 앞 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