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여 개 노동사회단체, 비정규법안 강행 처리 반대

7일 10시30분 공동기자회견 열어

시민사회단체들도 비정규법안 강행 처리에 반대하고 나섰다. 7일 오전, 3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은 국회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진정으로 사회 양극화의 해결을 바란다면 기만적인 비정규 개악안 강행 처리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이 연초 기자회견을 통해 사회 양극화를 해결하겠다고 했지만 정부와당과 한나라당은 당사자인 비정규 노동자들은 물론 대다수 노동시민사회단체가 반대하는 비정규 개악안을 또 다시 강행처리하려 하고 있다”고 밝히고, “비정규 개악안 강행처리는 결국 ‘소수의 부유를 위한 다수의 빈곤’을 고착화시키기 위한 반사회적인 기만과 도전이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정부의 기만적인 비정규 법안의 처리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사이에도 비정규직은 더욱 확대되었고 차별은 심화되었다”며 “한국사회의 양극화를 조금이라도 해결하고자 한다면 당장 비정규직의 차별 시정과 비정규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해 나서라”고 요구했다.

이번 시민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에 참가한 단체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여성민우회, 전국민중연대,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학술단체협의회, 한국산업노동학회, 한국사회학회,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노동인권실현을위한노무사모임, 대안연대, 빈곤해결을위한사회연대, 사회진보연대, 평화인권연대, 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이윤보다인간을, 전국교수노조, 전국비정규교수노조, 전국비정규직노조연대회의, 남북공동선언 서울실천연대, 노동조합기업경영연구소, 노숙인복지와인권을실철하는사람들, 다산인권센터, 다함께, 민주노동자연대, 범민련서울시연합, 빈곤복지연대, 안산노동인권센터, 인권운동사랑방 등 30여 개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