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매출 0 운동' 시민사회단체가 나섰다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홈에버 앞 기자회견

이랜드일반노동조합과 뉴코아노동조합을 지지하는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연석회의는 23일 오전 11시 북구 홈에버 울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무현 정부의 경찰병력 투입을 규탄했다.

  23개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연석회의 기자회견

이랜드와 뉴코아에 경찰이 투입된 지난 20일 북구비정규직센터에서 초동모임을 가진 연석회의에는 23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연석회의는 "이랜드가 까르푸를 인수할 때 100% 고용승계를 보장하겠다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고, 정규직은 전출방식을 통해 감원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비정규직은 계약해지를 통해 대량해고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정부가 제출해 입법된 비정규직법은 비정규직을 보호하기보다는 비정규직의 고용을 불안하게 만드는 악법"이라면서 "비정규직관련 악법을 폐지하고 비정규직들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제대로 된 법안이 만들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노동부가 중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고 하면서도 체불임금 등 근로기준법 위반과 부당노동행위를 진행하는 이랜드 사업주에 대해 솜방망이 처벌을 했다"고 지적하고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선택한 농성을 공권력 투입이라는 폭력적인 방식으로 처리해 이번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랜드기업이 운영하는 북구 홈에버, 삼산동과 성남동 뉴코아 아울렛에 대해 '매출 0 운동'을 진행하려 한다"면서 "이번 주에 휴가에 들어가는 많은 사업장의 노동자와 가족을 조직해 휴가 물품 구입을 홈에버와 뉴코아 아울렛에서 이용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석회의는 △공권력 사용 중단, 구속자 석방 △계약해지 중단, 원직복직 이행 △계속근무 비정규직 정규직화 실시 △용역전환, 배치전환 중단, 고용안정 보장 등을 요구했다.

협성노블리스 강종익 자치회장과 여성노조울산지부 신인숙 사무국장은 아파트 주민과 여성의 힘을 모아 이랜드 불매운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연석회의는 따로 회의를 갖고 참가단위 확대와 선전물 배포, 매출 '0%' 현수막 제작 등 이후 방침을 결의했다.

덧붙여 연석회의는 홈에버 투쟁 일정에 항상 결합하기로 했다.(이종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