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인민의 행복이 나오는 인민 주권의 전당"

[남북정상회담] 노무현 대통령, 만수대의사당 방명록 남겨

"인민의 행복이 나오는 인민 주권의 전당"

노무현 대통령이 오늘 만수대의사당에 마련된 방명록에 남긴 글이다.


'인민'은 북에서 주로 사용하는 말로, 분단 이후 남에서는 오랜동안 금기시 해온 단어 중 하나다. 노무현 대통령이 '인민'을 글로 남김으로써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언어에서의 분단의 장벽도 넘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두산백과사전에 따르면 "오늘날 인민은 계급적 시각에서 노동자.농민.지식인.민족자본가 등을 가리키는 말로서, 근로인민대중 또는 민중이라고도 한다. 자본주의 국가에서는 인민보다는 국민 또는 시민이라는 용어를 더 많이 사용한다."라고 풀이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