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운동장 철거 작업 돌입

문화체육단체 "서울시의 범죄행위 즉각 중단" 촉구

"서울시가 기어이 사고를 쳤다"

서울시가 동대문운동장 철거작업에 착수 소식을 접한 문화체육단체, 노점상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는 오늘(13일) 동대문운동장 철거 작업을 진행했다. 당초 대체야구장 건설 문제와 맞물려 동대문운동장 철거 계획이 내년으로 미뤄질 것이라는 조심스런 전망이 나왔었다. 그러나 서울시는 동대문운동장 철거의 시작을 알리는 중장비 이동 공간 확보를 위한 철거를 오늘(13일) 정오에 진행했다. 약 8~10m, 동대문운동장 외곽 관중석 일부가 허물어졌다. 동대문운동장 주변에는 철거를 위한 펜스가 설치된 상황이다.

[출처: 전국노점상총연합]

그러나 노점상단체, 문화체육단체의 반발이 만만치 않다. 인적이 드문 새벽 5시경 서울시의 1차 철거 시도는 노점상들의 반발에 부딪쳐 실패했다. 그러나 점심식사시간을 틈탄 10시부터 12시사이, 중장비를 동원한 동대문운동장 철거작업이 진행된 것.

서울시 동대문디자인파크 담당관실 관계자는 참세상과의 인터뷰에서 오늘의 철거는 "노점상과 서울시, 경찰 간 합의에 의해 진행된 것"이라며 "갑자기 (노점상 단체 쪽에서) 뭔가 착오가 생긴 것 같다"고 밝혔다.

서울시 동대문디자인파크 담당관실 관계자는 또 "본격적인 철거 작업은 아니"라며 "중장비 출입구 확보를 위해 내부시설과 의자를 철거하기 위한 작업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철거완료 기간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전국노점상총연합은 서울시의 철거작업에 대한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전노련은 이날 성명에서 "서울시는 수많은 시민들이 대선이라는 정치 일정에 정신이 팔려있는 것을 틈타 일방적인 철거를 강행하고 있다"며 "동대문 운동장 주변부에는 수백명 아니 천명이 넘는 노점상들이 장사를 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 없이 한겨울 강제철거를 강행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서울시를 규탄했다.

전노련은 "수많은 이들의 기억이 살아있는 운동장과 생계방편으로 삼고 있는 운동장 주변부를 적절한 논의나 합의도 없이 철거하겠다는 것은 역사와 문화유산을 무시하는 시정이자 노점상과 상인들의 생존권을 짓밟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역사적 문화유산을 허물고 이곳을 '개발'과 '투기'의 대상으로 변질시키려는 오세훈 서울시장은 즉각 철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문화체육단체들도 이날 성명을 내고 "서울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범죄행위와 다름없는 동대문운동장 철거를 즉각 중단할 것"을 서울시에 촉구했다.

[출처: 체육시민연대]
문화연대는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 문화체육단체가 오세훈 서울시장을 고발한 직후이자 동대문운동장에 대한 근대문화유산 가지정 신청을 앞둔 시점에서 벌어진 오늘의 철거행위는 시민사회의 노력을 무산시키고 철거를 기정사실화하며 밀어붙이기 위한 서울시의 수작임이 분명하다"며 "근대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 근대체육의 산실이라는 가치, 풍물시장 및 주변 노점상과 상인들의 생존권 등 동대문운동장을 둘러싼 사회문화적 가치는, 오세훈 시장과 서울시의 독단적인 행정으로 마음대로 철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문화연대는 "시민의 권리, 시민의 삶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할 행정이 거꾸로 개발이라는 이름 아래 시민의 권리와 삶을 파괴하고 있는 것이며, 또한 동대문운동장 철거를 반대하는 많은 시민들의 목소리를 무시한 채 벌이는 비민주적이고 반문화적인 범죄행위에 다름 아니"라며 △철거 즉각 중단 △철거행위 사과 △동대문운동장 근대문화유산 보존 △동대문운동장 활용방안 강구 등을 서울시에 촉구했다.

체육시민연대도 성명을 내고 동대문운동장 철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체육시민연대는 성명에서 "야구계와 합의한 7개구장은 아직 한군데도 완공된 곳이 없으며 야구계의 동의 없는 일방적인 철거는 하지 않겠다고 해놓고 무조건 철거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비상식적이고 무분별한 동대문운동장의 철거행위를 계속한다면 우리 체육시민연대를 비롯한 공동대책위원회는 시민단체와 힘을 합쳐 싸워나갈 것"임을 밝혔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