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BBK 내가 설립".. 동영상 공개

이명박, 2000년 10월 광운대 강연서 주장

대선을 불과 3일 앞둔 16일,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000년 "내가 BBK라는 투자자문회사를 설립했다"고 한 대학에서 직접 강연하는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대통합민주신당이 이날 오전 공개한 이 동영상은 지난 2000년 10월 17일 광운대 대학원 최고경영자 과정에서 이 후보의 강연을 담고 있다.

이명박, "금년(2000년) 1월에 BBK 설립했다"

동영상에서 이 후보는 "요즘 내가 다시 한국에 돌아와 인터넷 금융회사를 창립했다"며 "금년(2000년) 1월에 BBK라는 투자자문회사를 설립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BBK 투자자문회사는 금년에 시작했지만, 이미 9월말로 28.8% 이익이 났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과거 '이 후보가 BBK를 설립했다'는 신문 등의 보도는 이미 여러 차례 알려진 바 있지만, 이 후보는 관련 보도를 모두 오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동영상처럼 이 후보가 직접 대중들을 상대로 강연하는 내용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 동영상에서 이 후보는 "미국에 1년 반 있는 동안에 많은 것을 생각하고, 한국에 와서 인터넷 금융그룹을 만들었다"며 "내가 증권회사를 만든다는 게 어제 신문에 났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강연 전날(2000년 10월 16일) <중앙일보>와 <동아일보>를 통해 보도된 'BBK를 창업했다'는 내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 측은 지금껏 <중앙일보>와 <동아일보> 내용에 대해서도 '오보'라고 일축해왔다.

이번 동영상은 지금까지의 증거와는 사뭇 그 무게감이 다르다. 검찰이 무혐의 결론을 낸 'BBK 실소유 논란'과 관련해 이 후보가 직접 'BBK는 내 것'이라고 주장하는 과거의 진술이 담긴 이 영상에 대해 검찰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한편, 신당은 "이 후보의 거짓말은 이로써 끝장났다"며 "모든 책임을 지고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즉각 맹공하고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