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민, "文, '박정희 깨끗했다' 발언은 정치망발"

"진보적 유권자들에게 실망감 줘" 비판.. 민노와는 '톤' 달라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선 후보가 18일 대구지역 유세에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를 비판하며 "박정희 전 대통령은 깨끗하게 살았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민주노동당과 한국사회당 등 진보정당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반해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 등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이번 문 후보의 발언과 관련해 민주노동당이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 데 이어 한국사회당은 금민 후보가 직접 나서 "대통령 선거를 뒤죽박죽으로 만들어 버리는 정치망발"이라고 비판했다.

금 후보는 18일 "그런 발언을 한다면 문 후보는 민주개혁세력의 '창조적 계승자'를 자처할 자격도 없다"며 "시대 과제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협소한가를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금민, "문국현 등장, 충분한 가치 있었지만 실망감 안겨줬다"

한편, 이날 금 후보의 문 후보에 대한 비판은 민주노동당과는 '톤'이 달랐다. 그는 민주노동당처럼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등의 초강경 대응으로 일관하지는 않았다.

금 후보는 "사람 중심의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의 구축이라는 대전제에 있어서 문 후보의 등장은 충분한 가치가 있는 일이었다"며 "많은 국민들이 문 후보에 대한 기대감을 저버리지 않았던 것은 최소한 낡은 정치의 정치공학을 답습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바람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문 후보의 긍정적 측면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시대의 과제에 대한 문 후보의 협소한 인식이 명확히 드러난 지금 그러한 긍정적 가능성마저 불신의 늪에 빠지고 말았다"고 문 후보에 대한 실망감을 내비쳤다.

금 후보는 이어 "문 후보의 대구 발언으로 그 자체로 본인의 이미지를 구겼을 뿐 아니라, 새로운 패러다임 자체에 한줄기 희망을 걸었던 진보적 유권자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주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