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취재 - 촛불의 힘이 세상을 바꾼다

앰네스티, '한국 촛불 탄압 조사' 긴급 파견

"사무총장 편지에 대답없는 이명박 대통령 유감"

국제앰네스티가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촛불집회 과정에서의 경찰 폭력진압과 인권침해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한국에 조사관을 파견하기로 했다.

앰네스티는 동아시아 담당 조사관인 노마 강 무이코 씨를 내일(4일) 급파해, 2주 동안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에 대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무이코 조사관은 촛불집회에서 부상을 입은 피해자와 목격자, 정부 관계자 등을 만나 집회 진압과정에서 인권침해가 있었는지를 집중 조사한다.

국제앰네스티가 연례적으로 있는 정기 조사 이외에 비정기 조사관을 한국에 파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박정희 정권때도 앰네스티가 한국에 비정기 조사관을 파견한 적은 없다. 앰네스티가 특정 조사를 위해 비정기 조사관을 파견하는 것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일로, 수단 다르푸르 사태와 이라크 전쟁 당시 비정기 조사 정도의 사례가 있다.

앞서 국제앰네스티는 "한국 정부의 촛불집회 과잉진압을 우려한다"는 내용의 성명서와 보도자료를 두 차례 냈었고, 아이린 칸 사무총장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직접 비공개 서한을 보내 "한국에서 집회와 표현의 자유가 침해되고 있다"고 했으나, 답신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은태 앰네스티 한국지부 지부장은 2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고성국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국제 앰네스티가 현재 한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대단히 긴급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태 지부장은 "수단과 이라크의 경우 많은 인권침해가 발생했기 때문에 앰네스티가 입국했었고, 한국의 경우 현재 인권침해 상황을 빨리 확인해야만 예방과 대응책 마련이 가능하다"고 필요성을 설명했다.

고은태 지부장은 또 "아이린 칸 사무총장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비공개 서한을 보내 과도한 무력행사와 집회와 표현의 자유 침해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으나, 유감스럽게도 정부의 답신이 없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금 시점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한국의 인권상황을 크게 후퇴시키는 일이 된다면, 한국 인권을 위해서도 대단히 불행할 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도 굉장히 큰 손실이 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태그

국제앰네스티 , 인권침해 , 경찰폭력 , 촛불집회 , 쇠고기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최인희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기자님께

    김희진 한국 앰네스티 사무국장은 "개인적으로 촛불집회에 참석한 일부 시민이 폭력을 사용하고, 전경이 방패 등을 사용해 폭력적으로 시위를 진압한 것의 근본적 이유는 시민과 경찰 양측 모두 '공포'를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시민들에게 먼저 대화를 시도해야 했고 평화적인 해결책을 제시했어야 했다"고 말했다고 하는데..

    제가 이제까지 봐온 바로는
    일부 시민의 폭력.. 전경 신체에 가한 폭력은 극히 드물고..
    경찰들이 공포를 느끼는 점도 있겠지만, 오히려 시민들이 너무 비폭력적으로 오래 유지하니, 경찰들이 자극하고 폭력을 이끌어내기 위해
    역사상 유래없이 다양한 방법을 사용했다고 봅니다.

    29일 새벽 프레스센터 앞 상황도 완전히 경찰들이 한무리 경찰을 떡밥으로 내놓아 다수 시민들에게
    포위당하게 했다는 짐작이 맞으리라 생각합니다. 담날 바로 폭력시위로 변질되었다며 강경진압하겠다고 담화문 발표했쟎아요.

    이런 의견 좀 전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ss

    기자님께/ 뭔소리야? =_=

  • truman

    전경들 군홧발에 짓밟히고,방패에 찍혀야 인권침해인가?
    세 치 혀를 놀려,심리적으로 정신적으로 폭력을 가해,
    골병 들어 죽는 사람의 인권은 아무도 생각해 주지 않는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