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독재정권 말기 증세 드러내”

민주노총 앞 촛불집회 열려, 전경 9개 중대 배치

24일 오후 8시 10분 현재, 영등포에 위치한 민주노총 건물 주변은 전경버스로 둘러싸여 있으며 9개 중대 1천여 명의 전경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병력은 민주노총 건물로 들어가는 입구 50m 앞까지 진출해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오늘 오전, 이석행 민주노총 위원장과 진영옥 수석부위원장, 이용식 사무총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이를 집행하기 위해 오후 3시부터 민주노총 주변에 경찰을 배치하기 시작했다.

  민주노총 건물 주변을 전경버스가 둘러싸고 있다.

  민주노총은 건물 정문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오후 7시 40분부터 시작된 촛불집회에는 300여 명의 시민과 조합원들이 함께 하고 있다. 시민들과 조합원들은 전경이 건물 쪽으로 오지 못하도록 전경이 서 있는 방향을 몸으로 막고 촛불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민주노총 건물 정문 앞에서 오후 7시부터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는 민주노동당 의원들과 민주노총 산별노조 위원장들, 연대단위 대표자 등이 참석했다.

이석행 민주노총 위원장은 “어떤 경우도 굽히지 않겠다”라며 “만약 몸이 감옥에 가더라도 정신은 계속 이 곳에서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천영세 민주노동당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의 독재적 행태는 국제 앰네스티의 조사로 모두 다 드러났다”라며 “이명박 정부는 정신을 차리기는커녕 민주노총을 표적으로 삼아 탄압을 하고 있다”라고 지적하고, “경찰은 체포영장 집행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노총 지도부와 연대단위 대표자들은 정문을 막고 앉았다.

민주노총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오늘 벌어진 일을 “민주노총 13년 역사 이래 초유의 사태”라고 설명하고, “결사항전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체포영장 발부에 대해 “이명박 정부가 독재정권의 말기적 증세를 드러낸 엄중한 탄압책동이며 엄혹했던 군부 독재 정권의 반민주시대로 순식간에 역행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국민의 촛불 민주주의 위력에 밀려 친기업 정책들이 좌절되자 경찰과 검찰을 중심으로 한 공권력을 폭압적 지배도구로 전환시키고, 권력을 감시해야 할 언론을 강탈하는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민주노총 지도부와 광우병대책회의 간부를 가두어도 촛불은 꺼지지 않을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는 미친 망동을 당장 걷어치워라”라고 경고했다.
태그

민주노총 , 경찰 , 체포영장 , 지도부 , 촛불 , 이석행 , 이명박 , 쇠고기 , 미국산 , 전경버스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꽃맘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종로구민

    구속하면 우리 세금으로 먹여야 하니까,평양으로 보내삼!!

  • 이석행이

    보이네..즉시 구속하라!! 좃불 든 쓰레기들을 모조리 참수하라!!!

  • 조합원

    민주노총 때문에 촛불이 꺼질꺼 같아 걱정입니다.
    촛불집회를 대영빌딩앞으로 오라고 하고... 민주노총위원장의 안위도 중요하지만 청계광장 앞의 집회가 더 중요한 거 같네요...

  • 한국인

    촛불집회에서 얻어맞아 인권이 어쩌구 하는 사람들보다 촛불집회 때문에 가게 운영에 어려움 당하는 수많은 사람들의 인권은 왜 이야기 하지 않을까... 굉장히 이기적인 인권운동일세...

  • 한국인

    기자분... 전경은 이럴 때 출동하려고 만든게 전경입니다... 군대를 모아둔 것도 아니고 너무 극단적인 표현이 거부감마저 듭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