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검중수부장 등 피의사실공표죄 고발

야권 당청 국정기조 쇄신 요구...6월 국회 개회 암흑 속

민주당이 2일 이인규 대검 중수부장, 우병우 중수 1과장, 홍만표 수사기획관을 피의사실 공표죄로 서울 남부지검에 고발하는 등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책임규명 공세를 높이고 있다.

한나라당은 오는 8일 임시국회를 개회하자고 제안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를 비롯해 임채진 검찰총장의 파면 등을 선결과제로 제시하고 있어 개회 여부는 안개 속이다.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는 물론 지도부 사퇴 등 책임론이 거세지고 있지만 청와대와 검찰은 공개적으로 거부감을 표명하고 있다.

이강래 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빠른 결단을 촉구한다”며 고삐를 조였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은 한나라당 내부에서조차 사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을 감안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 기조 전반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다.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국민과 대결하고 국민의 요구를 무시하면서 화해와 통합을 이룰 순 없다”며 “시간이 흐르면 어찌되겠지 라는 안이한 사고를 당장 벗어던지고 국민에게 진솔하게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이지안 진보신당 부대변인도 “이명박 대통령은 고개를 들어 민심을 똑바로 읽어야 한다”며 “지금이 당, 정, 청 쇄신의 적기임을 직시하라”고 요구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