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사망 “정부 무관심이 원인”

곽정숙 의원 “지금이라도 범정부적 대응을”...확산방지 위해 개학연기 제안

신종플루로 지난 주말 2명이 연이어 사망한 것은 “정부의 무관심”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곽정숙 민주노동당 의원은 정부가 신종플루 대응방향을 지난 7월 21일 예방중심에서 치료중심으로 바꿨지만 “공무원들의 책상 위에서만 변했을 뿐 실제 현장의 대응은 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곽정숙 의원은 “사망자 출현 가능성이 높아졌음에도 보건소 등 현장에서는 ‘손만 잘 씻으면 병에 걸리지 않는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고 비판했다.

사망자들의 경우도 신종플루를 의심하며 보건소를 찾았지만 보건소에서는 예방용 마스크와 항균비누만 주고 집에 돌려보냈고 병원을 전전하다 10여 일 이후에나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곽정숙 의원은 “정부는 신종플루를 매년 유행하는 계절 독감보다 못하다는 식으로 취급했기 때문에 사망이라는 극단적 상황이 발생했던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이 직접 나서 신종플루 확산 방지를 위한 ‘범정부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곽정숙 의원은 신종플루 확산을 막기 위해 일주일 정도 남은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최소 일주일 이상 늦추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