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인 교수들, UN에 천안함 의혹제기 논문 보내

반기문 총장에 보냈고 안보리에도 보낼 예정

참여연대 등이 천안함 관련한 정부 주장을 반박하는 서한을 UN에 보내 논란이 되는 상황에서 재미 한인 교수들이 천안함 조사에 의혹을 제기하는 논문을 UN에 보내 관심이 주목된다.

민주당 최문순 의원은 재미 한인 교수에 의해서 작성된 민군합동조사단 흡착물질 분석 결과의 조작가능성을 의심하는 내용의 논문이 UN측에 전달된다고 17일 밝혔다.

최문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민군합동조사단의 흡착물질 분석결과에 대한 검증을 의뢰했던 버지니아대 물리학과의 이승헌 교수와 존스홉킨스대의 서재정 교수는 ‘민군합동조사단’의 흡착물질 분석결과에 대한 의문점을 담은 논문과 의견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전달하였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도 이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민군합동조사단은 ‘선체’, ‘어뢰추진체’, ‘수중폭발시험’에서 나온 흡착물질의 분석결과가 같으며(에너지 분광기 분석결과), 흡착물질의 결정성을 알아보는 X선 회절기 분석결과에서는 알루미늄 산화물에 대한 결정성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고, 이것이 바로 천안함을 공격한 어뢰라는 입장을 밝혔다”며 그러나 “이승헌 교수와 서재정 교수는 실제 실험을 통해서 합동조사단의 발표를 반박했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교수들의 실제실험에서 “합동조사단의 발표처럼 알루미늄이 100%산화될 확률은 거의 없으며, 또한 그 산화된 알루미늄이 모두 비결정질로 될 확률 또한 거의 없다고 밝혀 결국 합동조사단의 분석결과가 어디에선가 조작된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또한 “만약 민군합동조사단의 실험결과가 조작되었다면 이는 결국 어뢰추진체가 천안함을 공격한 바로 그 어뢰라며 밝힌 결정적 증거가 부정되는 것으로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