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당은 결코 진보정당 아니다”

금속노조 대의원 32명 '정치투쟁방침' 안건발의

민노-통합연대-참여당 세 당 통합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참여당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정치방침’ 안건이 발의됐다.

금속노조 대의원 32명은 “국민참여당과의 등 신자유주의 세력과의 통합을 반대하며, 신자유주의 세력과 자본가 정당의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노조의 정치방침으로 채택해달라며 28일 안건을 발의했다. 이들이 발의한 안건은 다음달 5일 노조 정기대의원대회 때 노조 중앙위원회를 통해 정한 안건과는 별도로 따로 상정된다.

이들은 이날 공식 발의한 ‘2012년 금속노조 정치투쟁 방침’ 안건을 통해 “김대중 노무현 정권이 죽인 금속노조 조합원들을 한시도 잊을 수 없다”며 △정리해고 합법화 △비정규직 850만 시대 △한미FTA 및 이라크파병 강행 주범으로 국민참여당을 지목했다. 이에 이들은 “국민참여당은 결코 진보정당이 아니”라며 “내년 총선 때 이 정당의 후보를 지지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노조 대의원 32명이 12.5 대의원대회 안건으로 상정해 달라며 28일 발의한 '2012년 금속노조 정치투쟁 방침' 문안.

이어 이들은 “민주노총의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 방침은 사문화되었다”면서도 “한나라당과 민주당, 국참당 등 보수정당을 지지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이들은 “조합원들의 요구와 노동자계급의 이해를 대변하기 위해 투쟁해온 민주노총 조합원을 우선 지지하며, 민주노총 후보가 없을 경우 노조 요구를 수용하는 후보와 연대”하는 것을 금속노조의 ‘연대연합’ 방침으로 채택해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한편, 민주노동당은 지난 27일 임시당대회에서 재석 대의원 90.1%의 찬성으로, "국민참여당과 통합연대 등 광범위한 진보세력과 함께 하는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건설 안건"을 승인했다. 이날 당대회에는 재적 대의원 905명 중 627명이 참석했으며, 참석 대의원 가운데 565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이에 앞서 새진보통합연대 창당준비위원회(이하 통합연대)는 24일 전날 오후에 열린 '새진보통합연대 지역대표자 연석회의'에서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과의 '통합' 창당을 위한 3자 합의안 및 당헌, 강령 등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연석회의에는 통합연대의 노회찬, 심상정, 조승수 임시대표단과 서울 등 10개 광역시도 대표자 등 30여명이 참가했다.

국민참여당은 지난 24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다음달 4일 전국당원대회를 열기로 했으며,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당원 온라인 투표를 실시하고, 2일에는 모바일 투표, 3일과 4일에는 시도당과 임시전국당원대회 장소에서 현장투표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제휴=금속노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