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연립정부 반대, 연대후보 완주 노력’ 대선방침 확정

“공동 대통령 후보는 당의후보”...형식적 정당 재등록 하기로

진보신당은 지난 8일 서울 정동 금속노조 회의실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노동자·민중 독자후보의 완주를 중심으로 하는 18대 대선방침을 확정했다. 진보신당은 “노동자 민중의 독자후보에 동의하고 신자유주의와 연립정부에 반대하는 모든 세력.개인과 함께 사회연대후보를 출마시켜 완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고 결정했다. 또한 “당이 동의하고 참여하는 공동 대통령 후보 선거에서 선출된 후보는 당의 후보로 한다”고 결정했다. 사회연대 대선후보 경선을 통해 선출된 후보를 당의 후보와 같은 위상으로 삼고 지원한다는 것이다.
[출처: 진보신당]
이날 진보신당 대선 방침의 원안은 ‘사회연대후보 출마’였지만 수정안으로, ‘사회연대후보 완주’가 제안됐다. 논의 끝에 다른 세력과의 사회연대후보를 제안하면서 완주를 규정하는 것보다는 완주를 위해 노력한다는 게 논리적으로 맞다는 의견에 따라 ‘완주 노력’으로 문구를 다듬었다. ‘완주 노력’에는 또 다른 의미도 있다. 당의 한 관계자는 “명시적 표현을 하지는 않았지만 마지막에 전략적 판단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판단도 있다”고 설명했다. 진보신당은 지난 7월 27일 신자유주의 세력과의 제휴나 민주연립정부 참여에 대한 명백한 반대와 정치적 독자성을 가진 사회연대 대선 독자후보를 제안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진보신당은 다른 좌파 단체들과 함께 대선 공동 대응의 틀을 구성하고 이후 사회연대 후보 운동 1000인 제안자 조직, 5만 선거인단 조직 등을 제안해 대중적 참여운동을 벌여낼 계획이다. 진보신당은 이번 대통령선거를 진보좌파 세력의 결집을 목표로 삼아 자본주의를 넘어설 대안을 제시하고, 실질적 성과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창당준비위 법적시한인 10월 17일 이전에 진보신당 연대대회를 당명으로 형식적 정당등록을 하기로 결정하고 진보좌파정당 추진위를 계속 운영하기로 했다. 진보신당이 형식적으로 정당등록을 하는 이유는 기존 진보신당 만의 당을 넘어서기 위해 일단 당 지역위원회 조직은 살리면서도 다른 진보좌파 세력들과 확장된 정당을 건설하기 위해서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