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보 붕괴위험...칠곡보 물받이공 대규모 균열

합천, 함안보도 같은 현상...파이핑 현상이면 ‘붕괴직결’

4대강 사업으로 낙동강에 설치된 대형보들이 붕괴위험을 맞았다. 4대강 조사위원회와 4대강복원범대책위원회, 민주통합당 4대강조사특별위원회 등은 낙동강 칠곡보와 함안보, 합천보를 조사한 결과 이들 보의 물받이공 하단부에 균열이 발견되고 블록과 사석으로 구성된 바닥보호공이 대규모로 유실됐다고 밝혔다.

더구나 이같은 현상의 원인으로 보 본체 밑으로 강물이 흐르는 일명 ‘파이핑(Piping)현상’이 의심돼 더욱 불안을 가중시킨다. 실제로 파이핑 현상이 나타날 경우 곧이어 보 본체의 붕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4대강범대위와 4대강조사위, 민주당 4대강특위 등은 19일 오전 환경재단 레이첼카슨 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들 3개 보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하며 “낙동강 보의 붕괴가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12일 칠곡보 하류의 수중을 촬영해 조사한 결과 칠곡보가 붕괴 위험에 처한 상황임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들은 “부실한 보의 안전상태를 정밀조사하기 위한 민관합동 조사팀을 속히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보 구성요소 : 보 본체, 물받이공, 바닥보호공, 차수공 [출처: 민주통합당 4대강조사특별위원회]

  칠곡보 수중촬영화면

이날 공개된 수중촬영 화면에는 칠곡보 하류 물받이공(폭 400m, 길이 40m, 두께 1m, 콘크리트)의 끝부분에서 대규모 균열이 포착됐다. 이들은 “물받이공 아래에 있는 모래가 쓸려 나가 물받이공이 허공에 떠 있는 상태가 되어 물받이공 자체 중량에 의해 주저앉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2톤과 4톤짜리 콘크리트 블록과 사석으로 구성되어 있는 칠곡보의 바닥보호공 역시 대부분이 제기능을 하지 못하고 유실되거나 훼손되는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보의 무게를 견디는 역할을 하는 보 아래 모래가 유실되면 부등침하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칠곡보는 이미 부등침하로 우려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고 이는 곧 보 붕괴 시작으로 판정된다”고 주장했다.

물받이공과 바닥보호공은 보를 넘은 강한 물살로 인해 보 바닥 모래가 유실돼 보 본체와 이를 지탱하는 지반이 훼손되지 않도록 방지하는 감세시설이다. 이들 시설이 파손될 경우 보 본체의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물받이공 균열현상 [출처: KBS 뉴스 캡쳐]

칠곡보의 물받이공과 바닥보호공은 지난해 홍수에도 훼손, 유실돼 시민단체와 전문가들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국토해양부 4대강사업추진본부는 별 문제가 아니라며 2011년 9월부터 12월까지 보강공사를 벌였다. 그러나 보강공사 1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다시 문제가 발견됐다.

이들은 또 “칠곡보뿐 아니라 합천보와 함안보에서도 유사한 현상과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들 보의 문제 현상에 대한 조사자료와 증거 역시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상주보에서도 물받이공에 보의 안전성을 위협할 정도의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통합당 4대강 특위의 박수현 의원은 “이미 국정감사에서 드러난 바대로 4대강 사업은 대규모 담합비리로 공사가 입찰됐지만 그럼에도 시공사들이 적자를 봐야할 만큼 하자 보수공사가 잦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4대강 사업 공사는 태풍이 올때마다 대규모 하자 보수공사가 진행돼야 할만큼 부실한 공사”라고 지적했다.

  물받이공 균열 설명 중인 4대강특위 박창근 교수

4대강 특위 위원장인 이미경 민주통합당 의원도 4대강 사업의 부실을 지적했다. 이미경 의원은 “전체 4대강 사업의 보 16개 중 15개가 부실하다는 사실이 국정감사를 통해 밝혀졌다”면서 민관 합동조사팀 구성과 4대강 사업 안정성 조사를 위한 국회 특별소위원회 구성을 촉구했다. 이미경 의원은 “보강 공사에만 매번 40억의 세금이 소모된다”고 지적하며 “22일 국토해양부 국정감사 보고서 채택논의에서 조사팀과 소위원회 구성이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 서 국토해양부와 수자원공사 측이 이들 민간조사단의 조사를 방해하고 사고현장을 은폐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들 조사단의 수중촬영시에 수자원공사 측의 잠수부들이 흙탕물을 일으키거나 수중 촬영 라이트를 조작해 시야확보를 어렵게 하는 등의 방해가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들은 “정부가 문제가 발생한 현장을 이제라도 투명하게 공개하고 민관이 함께 대책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