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소녀가장 6억 발언 논란, 점점 커지네

소녀가장도 아니고, 재산 허위신고 논란까지

지난 4일 이정희 후보와의 TV토론 과정에서 1979년 전두환 전 대통령(당시 합동수사본부장)에게 6억 원을 받았다고 시인한 박근혜 후보의 소녀가장 논란과 6억 원의 사회 환원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정희 후보는 토론회에서 “전두환 정권으로부터 6억 원을 받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박근혜 후보는 “6억 원은 당시에 아버지도 흉탄에 돌아가시고 나서 어린 동생들과 살길이 막막한 상황에서 경황없이 받은 돈이다. 그러나 저는 자식도 없고 아무 가족도 없어 나중에 다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 후보가 토론회에서 어린 동생들과 살길이 막막해서 받았다고 해 소녀가장 같은 인상을 남겼지만, 당시 박 후보 나이는 27세인데다 바로 아래 동생 박근영 씨는 25세, 막내인 박지만 씨는 21세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역풍이 불고 있다. 이미 동생들도 성년인데다, 대학등록금 등으로 각종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휴학을 반복하는 대학생들의 처지에서 보면 지금도 6억 원은 엄청난 돈이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박선규 대변인은 6일 현안브리핑을 통해 “국민 모두가 지켜보는 자리에서 박근혜 후보가 약속을 했고, 박 후보는 어떤 경우에도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며 사회 환원 약속을 강조했다.

박선규 대변인은 “지금 당장 어떤 계획을 내놓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 박 후보의 말을 믿고 기다리면서 지켜봐 달라”고 이해를 구했다.

또한 이정희 후보가 당시 6억 원은 은마아파트 30채 값이라고 한데서 논란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 주장은 원래 2007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에 나왔던 얘기로 당시 6억 원을 현재 가치로 환산해 환원할 것인가, 그냥 6억 원만 환원할 것인가의 문제다.

1979년 당시 은마아파트는 평당 68만 원이었고, 31평형 아파트가 2,108만 원이었다. 당시는 30채에 가까운 아파트를 살 수 있는 돈으로 아파트 가격으로 따지면 300억 가까운 돈이다. 반면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화폐가치계산’에 따르면 79년 6억 원은 현재 33억 원 정도다.

또 다른 논란은 박근혜 후보가 6억 원을 받고도 재산을 허위로 신고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7일 문재인 후보 캠프의 김재두 부대변인은 “박 후보는 지난 15년 동안 공직선거에 출마하면서 법적 재산신고에 이 6억 원, 현재 가치 300억 원대(홍준표 주장)의 재산을 한 번도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박 후보가 이번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신고한 총 재산은 21억8100만원이다. 이중 예금이 7800만원이며 차량 6300만원 그리고 나머진 자택 20억4천만 원”이라고 지적했다.

김재두 부대변인은 “비록 박 후보가 나중에 환원하겠다고 했지만 정작 그 6억 원, 현재 가치 300억 원대의 재산은 박 후보의 공개된 재산목록 그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다”며 “박 후보는 ‘전두환 정권 6억 원’을 지난 15년 동안 법적신고를 왜 안해 왔고, 이번 대통령 후보로 등록하면서까지 재산신고에서 누락시켰는지 국민 앞에 먼저 소상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6억 논란은 박 후보 뿐만 아니라 경남지사로 출마한 홍준표 후보에게도 번졌다. 홍준표 후보가 2007년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경선 당시 그 6억 원을 조의금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무소속 권영길 경남지사 선대본은 6일 논평을 통해 “박근혜 6억 원이 조의금이라고 한 홍준표 후보는 서민 도지사 타이틀을 버려야 한다”며 “박근혜 후보마저 사회환원을 약속한 6억 원이 조의금이라는 것은 의아할 따름이고, 조의금 액수로는 기네스북 감”이라고 비꼬았다.

권영길 후보 쪽은 “서민 도지사를 표방한 도지사 후보가 강남아파트 30채 값에 육박하는 돈을 조의금으로 여긴다니, 이런 분이 서민을 위한 경남도정을 할 수 있을지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