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선, “안철수의 새정치 위해 진보정치 희생은 부당”

단일화 여부 재차 일축...“노회찬 의원직 상실 바로 잡는 선거”

4.24 노원병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지선 진보정의당 후보가 야권 후보단일화 요구는 진보정치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단일화 여부를 재차 일축했다.

김지선 후보는 16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철수 후보의 새정치를 위해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며 “어렵게 의회에 진출한 진보정치계의 노회찬이 누구나 인정하는 올바른 일을 하다 의석을 잃었는데 이번에도 진보정치가 희생하는 것은 부당하다. 단일화는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못 박았다.

그는 “정부에 대한 견제를 왜 진보정의당인 제가 하면 안 되는 것이냐”며 “그동안 우리 정치에서 진보정당은 소수 정당이라는 이유로 너무나 가혹하게 후보사퇴를 요구받아왔다”고 덧붙였다.

김지선 후보는 이런 의미에서 이번 선거를 두고 “다른 보궐선거와는 달리 노원병은 ‘삼성 X파일 떡값 검사’를 공개한 것을 유죄로 판결해서 의원직을 상실했기 때문에 이는 사회 정의로 나가는 것이 정지된 상태”라며 “저는 이것을 바로잡는 선거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제가 주민과 함께 생활해온 40년의 역사를 알고 계시는 많은 분은 노회찬이 아니라, 김지선 때문에라도 지지해주고 싶다는 분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다”며 “다른 후보들과 달리 상계동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만큼 가장 현실적이고 가장 주민친화적인 정책으로 승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