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통합협상, 총선 정의당 당명 사용 잠정 협의 도출

노동정치연대 협의안 만장일치 추인...11월 통합 선언할 듯

정의당-국민모임-노동정치연대-진보결집+ 대표단이 ‘통합정당 건설을 위한 진보혁신회의 대표자 협의결과’를 도출해 내고 각 조직별 추인 절차에 돌입해 조만간 통합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김세균 국민모임 대표, 양경규 노동정치연대 대표, 나경채 진보결집+ 대표는 27일 두 달여 논의 끝에 나온 잠정 협의 결과를 각 조직에서 추인받기로 하고, 협의 결과가 모든 조직에서 추인되면 진보통합의 기본합의서 성격을 갖는다고 규정했다.

가장 쟁점이었던 통합진보정당의 당명 문제를 놓고 협의한 결과 내년 총선까지 정의당 당명을 그대로 사용하되 총선이 끝난 후 당원 총투표를 통해 6개월 이내에 새로운 당명을 정하기로 했다. 다만 총선에선 정의당명과 함께 노동과 진보세력이 하나로 결집한 새로운 통합 정당임을 표현하는 캐치프레이즈를 사용할 것을 공식화하기로 했다. 캐치프레이즈는 각 조직별로 기본합의서 추인이 끝나면 발족할 통합 추진기구에서 논의하고 통합 대의원대회에서 채택하게 된다.

통합정당 대표 체제를 놓고는 3인의 공동대표를 두고 3인 중 1인이 상임대표를 하기로 했다. 대의원과 전국위원 등은 4개의 조직 중 어느 하나의 조직이 과반수를 넘지 않도록 규정했다. 대의기구 성원 임기는 2017년 7월 20일까지다.

  지난 9월 2일 진보통합 협상 개시 선언 기자회견

29일 밤 노동정치연대 협의안 만장일치 통과...통합 본궤도

이번 협의안은 통합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당명 문제를 놓고 총선까지 정의당 당명을 사용하자는 정의당 요청을 나머지 3개 조직 대표들이 받아들인 결과다.

애초 지난 10월 7일 4자 대표자회의에서 노동정치연대-국민모임-진보결집+ 3자는 이전 협상 내용을 모두 뒤집고 당명을 정의당으로 하지 않는다면 다른 쟁점에 대해선 정의당에 양보하겠다는 안을 낸 바 있다. 정의당을 뺀 3자가 당명을 협상의 마지노선으로 놓은 상황에서 정의당은 이틀 후인 9일 전국위원회에서 3자 최종안과 정반대의 결론을 내 통합이 좌초되는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흘러나왔다. 당시 정의당 전국위는 당명 문제에 대해 “총선 전략 측면과 함께 당원 권리 상의 원칙임을 재확인한다”고 결론지었다. 당명에 대한 협상 권한은 심상정 대표 권한 밖의 문제임을 분명히 한 셈이다.

이에 따라 협상은 교착 상태가 됐지만 진보결집+와 정의당 측이 25일 다시 당명문제를 우회하기 위한 기본제안서를 제출하고 27일 이를 뼈대로 잠정 협의안을 도출하면서 각 조직 추인 절차에 들어갔다.

잠정 협의안은 29일 저녁 노동정치연대가 만장일치로 통과시키면서 나머지 조직 통과도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노동정치연대는 이날 “진보혁신회의 대표자 협의결과에 근거해 국민모임, 정의당, 진보결집+와 함께 진보통합을 추진하고 노동중심의 대중적 진보정당을 건설한다”며 “향후 진보통합을 통한 노동중심의 대중적 진보정당 건설을 위하여 산하 각급조직(지역조직, 참여단위)은 물론 전 회원은 노동자들의 전면적인 통합정당 입당운동을 전개한다”고 결정했다.

그동안 통합 협상과정에서 노동정치연대 소속 현장노동자 정서는 정의당 당명을 그대로 사용할 경우 노동자들이 들러리가 되거나 진보정치통합의 새로움이 없다는 이유로 강한 반대 기류를 형성해 왔다. 이런 상황에서 노동정치연대의 잠정 협의안 추인은 노동 측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밝힌 국민모임 통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진보결집+와 정의당은 기본제안서를 함께 논의해 만들었기 때문에 무난하게 추인받을 수 있다. 국민모임은 30일 잠정 협의안 추인 여부를 결정하고, 정의당도 11월 1일 전국위원회 소집 공고를 내놓은 상태다.

4조직에서 협의서가 모두 추인되면 11월 안에 통합대의원 대회를 마무리짓고 12월 15일 20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부터 통합진보정당으로 대응하게 된다. 4조직은 11월 첫째 주에 통합 선언을 하고 이후 통합 추진기구를 구성하게 된다. 추진기구는 통합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는 기구로 기본협의서 구체화, 운영 관련 세부사항, 통합 대의원대회 준비, 실천 활동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