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단체, “26일 대구퀴어축제 저지”…대구시와 경찰에 협조 공문 보내

"혐오 세력, 퀴어축제에 폭력적인 대응하지 말라"

기독교단체가 오는 26일 열릴 예정인 제8회 대구퀴어문화축제 저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대구기독교총연합회(대기총)은 대구시청, 중부경찰서, 중구청에 ‘동성애 퀴어 축제 저지 협조 의뢰’ 공문을 보냈다. 대기총은 공문을 통해 ▲행진 사전 차단 ▲타 지역 단체버스 참여 사전 차단 ▲축제 주변 바리케이트 설치 ▲폭력사태 사전 예방 ▲경찰력 최대 동원 등을 요구했다.

송수열 대기총 사무총장은 “동성애 축제가 시민 정서에 안 좋으니까 관계 기관과 협조해서 저지하기 위해 공문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대기총은 17일 오전 회의를 통해 축제 당일 집회 등 퀴어문화축제 저지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이에 배진교 대구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장은 “참가자들 안전을 최우선으로 축제를 열고, 조직위와 활동가들 중심으로 질서유지단을 꾸려 사전에 불필요한 마찰을 막을 예정”이라며 “혐오 세력을 상대로 퀴어 축제에 대한 폭력적인 대응을 하지 말라는 성명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상호 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제8회 대구퀴어문화축제 ‘불어라 변화의 바람’은 오는 26일 오후 1시부터 동성로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오후 5시부터는 동성로 일대에서 ‘자긍심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배진교 조직위원장은 “지난해까지 축제를 위해 동성로 야외무대 사용이나 집회 경로 등을 신청하는데 관공서에서부터 어려움이 있었다. 올해 축제를 준비하면서 관공서의 태도가 많이 달라졌다”며 “큰 어려움 없이 축제를 준비할 수 있었고, 이런 변화들이 이번 축제를 통해 더 가까이에서 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에는 퍼레이드뿐 아니라 연극제, 영화제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24~26일은 대구시 남구 소극장 함세상에서 퀴어연극제가 열린다. 대구시 중구 오오극장에서는 27~29일까지 토크쇼 ‘퀴어하소서’, 30~7.3일까지 퀴어영화제, 27~7.3일까지 퀴어사진전이 열린다.

특히 이번 영화제에는 17개국 29개 장편, 단편 영화가 상영된다. 그동안 성소수자 중에서도 소외됐던 트래스젠더 인권에 대한 이야기도 처음으로 다룰 예정이다.
덧붙이는 말

김규현 기자는 뉴스민 기자입니다. 이 기사는 뉴스민에도 게재됩니다. 참세상은 필자가 직접 쓴 글에 한해 동시게재를 허용합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규현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동성애진실

    에이즈원인=동성애, 입니다.
    동성애는 음란중독입니다. 알콜중독처럼 치료가 필요한 음란중독입니다.
    동성애는 선천적이지 않습니다. 환경과 호기심, 돈과 유혹, 정욕과 음란물
    등 후천적인 요인에 결정된 것입니다.

  • 동성애진실

    2000년 이전까지는 우리나라 에이즈청정국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에이즈워험국이 되었습니다.
    성소수자인권법(김대중정부),동성애차별금지법(노무현정부),차별금지법(이명박정부) 등으로 오면서 동성애를 미화시켰고, 에이즈는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어디에서도 에이즈관련 홍보나 원인(동성애)을 말하지 않습니다.

  • 동성애진실

    동성애자들의 찜방, 게이바의 진실을 알아야 합니다.

    문란한 항문 성관계 현장은 더럽기 그지 없습니다.
    대변(오물),오줌,정액,혈액 등 온갖 더러운 것들이 널려있습니다.

  • 동성애진실

    동성애=에이즈, 진실을 알아야 합니다.
    에이즈환자들의 대부분이 남자동성애자로 인한 것입니다.
    동성애자들은 란중독에 깊이 물들어있습니다. 그들은 성적쾌락 이외에는 다른것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에이즈환자들은 1년에 국민세금을 1억원이 넘게 사용합니다.

  • 동성애진실

    에이즈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입원비(특실포함),치료비,간병비,약제비를 포함하여 용돈까지 국민 세금으로 주고있습니다.
    2013년 3조원이 넘었습니다.
    2015년은 5조원이 넘었다는 말도 있습니다.
    수십조원이 되는 것은 시간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 동성애진실

    에이즈환자들은 서서히 죽어갑니다. 뼈만 남은채 비참하게 죽습니다. 그리고 많은 경우 자살을 선택합니다.
    진실된 사랑이라면 주위에 많은 사람이 남아야 하지만
    그들의 최후의 순간은 혼자입니다.
    고독, 외로움, 비참한 최후가 그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 동성애진실

    이성애 차별금지법을 만들어라.
    동성애로 인해 항문을 쓸수 없습니다. 변실금때문에 하루에도 15회 정도 화장실에 가야 합니다.
    대변과 피가 옷에 묻고 화장실 변기 카바에 묻습니다.
    이들과 우리는 함께 변기를 사용해야 합니다.
    심각한 인권침해입니다.

  • 동성애진실

    2000년 이전까지는 우리나라 에이즈청정국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에이즈위험국이 되었습니다.
    성소수자인권법(김대중정부),동성애차별금지법(노무현정부),차별금지법(이명박정부) 등으로 오면서 동성애를 미화시켰고, 에이즈는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어디에서도 에이즈관련 홍보나 원인(동성애)을 말하지 않습니다.

  • 반대합니다

    동성애축제.. 아이 키우는 엄마로서 정말 싫습니다.
    애들 데리고 시내 어떻게 데리고 나갑니까.

  • 그만

    선비의 도시 대구가 왜 동성애 축제인 퀴어 축제를 허락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됩니다.
    에이즈를 퍼뜨리는 동성애.. 시민으로서 퀴어축제가 대구에서 열리는 것이 정말 반갑지 않습니다.

  • 멈춰라

    동성애 축제가 막연히 인권 존중아래에 축제라고만 생각하고 허용한다면 그 문제입니다. 동성애 축제는 젊은 청년들뿐만 아니라 어린 청소년 어린이까지에게도 성적인 잘못된 인식을 안기게 됩니다.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우리 청소년, 청년들이 에이즈와 음란하고 잘못된 성인식 가운데 고통받아야 하나요? 그들의 인권을 무시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동성애라는 것이 얼마나 큰 피해를 안겨주는지 동성애자, 이 소수자들 떄문에 다수가 피해를 입는 것은 말도 안됩니다.

  • 반대

    막연히 인권존중이라는 이름 하에 동성애 합법화 후 찾아오는 감당못할 후폭풍, 그 떄 딴 소리 하지 마십시오. 국민에게 책임을 묻지 마십시오. 법을 제정한 이 국회에 책임을 국민들이 물을 것입니다.

  • 동성애반대

    퀴어 반대!
    동성애 반대!
    축제 아니고 망제!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