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위원장 단식 재돌입…조합원은 학교 현장서 단식

“올해 안에 법외노조 철회 관철”

전교조가 4일 법외노조 철회를 위한 단식 농성에 재돌입했다. 이번 단식에는 전교조 위원장 등 간부, 조합원,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등 약 50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4일 전교조 조창익 위원장, 박옥주 수석부위원장이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단식을 시작했다. 6일부터는 전교조 지역지부장단 17명이 단식을 재개한다. 각 시민사회단체도 릴레이 동조 단식에 참여한다. 전교조 조합원 또한 자율적으로 학교 현장에서 단식에 돌입한다. 약 500명 정도가 참여하는 대규모 동조 단식이다. 앞서 조 위원장은 11월 1일부터 18일간 단식을 하다 수능 시험 연기로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전교조 조창익 위원장

전교조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교조를 법 밖에 방치한 상태로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 사회’는 성립하지 않는다”며 “촛불 혁명 1주년, 정권 교체 7개월에도 전교조는 4년째 법외노조 상태다. 문재인 정부는 ILO 핵심 협약 비준을 수차례 약속했다. 이제 정부가 (법외노조 철회하지 않을 시 발생할) 전교조와의 정면충돌을 피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연내 법외노조 철회를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입장이다.

전교조 조창익 위원장은 “법외노조 철회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박약한 의지는 촛불에 대한 배신, 역사에 대한 외면”이라며 “전교조는 다시 곡기를 끊고 교육 적폐 청산 의지를 다지고, 문 대통령이 촛불의 방향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회초리를 들 것”이라고 전했다.

박준영 평등교육실현을위한전국학부모회 대표는 “교육, 노동 문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전교조 법외노조화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표적 정치공작 사례이다. 이 문제로 (지부장단의) 삭발, 단식하는 상황은 상식적이지 않다. 학부모로서 법외노조, 성과급-교원 평가제는 선생들만의 문제가 아닌 학생에게 경쟁 교육을 부추기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경희 일본군위안부피해자를위한마창진시민모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소통을 강조하며 전교조와 대화하는 척하며 교육 적폐 청산에 미적대고 있다”며 “종이 한 장으로 법외노조 통보한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문 대통령이 위선적이고 기만적이다. 교육이 바로 서길 간절히 바라는 시민사회는 이제 더 기다리지 않을 것이다. 올해 안에 정부가 전교조 합법화의 문을 열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청와대에 전교조의 입장을 지지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의 의견서를 전달했다. 12월 4일 현재까지 ‘법외노조 철회-성과급·교원평가 폐지 촉구 시민사회단체 선언’에 참여한 단체는 1,728개, 총 5,708명이다.

한편, 전교조는 8일 지회별 총력 투쟁 출정식을 연다. 15일엔 조합원 연가, 조퇴 투쟁도 이어간다. 연가 투쟁은 지난달 전교조 조합원 총투표에 따라 결정됐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