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비정규직 빼고 알바 투입…20여명 구조조정

‘노동지옥 알바천국’ 연세대?

연세대학교가 환경, 경비 비정규직 노동자를 구조조정하고 같은 자리에 단시간 아르바이트 노동자를 투입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경인지역공공서비스지부(서경지부)에 따르면, 연세대학교는 2017년 12월 31일자로 비정규직 20여 명에게 정년퇴직 구조조정 계획을 통보하고 결원에 기존 노동자가 아닌 아르바이트 노동자를 채용한 것으로 드러나 문제가 되고 있다. 연세대와 노조가 체결한 단체협약상 정년퇴직자 결원은 기존 용역업체의 노동자로 충원해야 한다.

또한 연세대는 2018년 용역업체 변경 과정에서도 기존 업체를 빼고 노조가 없는 업체와 추가 계약을 맺어 사실상 ‘노조 탄압’이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연세대 시설관리 용역업체는 대부분 5년 가까이 계약을 갱신하고 있다.

서경지부는 3일 연세대 학생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연세대의 구조조정이 ‘알바 꼼수’라고 규탄하며 노동조건을 후퇴시키는 구조조정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서경지부는 이번 구조조정이 학교 측의 일방적인 기획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고 비판한다. 지부는 “연세대는 2017년 7월부터 계획적으로 구조조정을 준비했다”며 “연세대 재단 적립금은 5307억 원이다. 또 2497억 원을 유가증권에 투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청소, 경비 노동자 임금 인상은 무력화하고 있다. 학교는 구조조정을 통해 학내 비정규직 노동 조건을 후퇴시키려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해 7월 연세대가 작성한 ‘노무 문제 현안 보고’엔 정년이 다가오는 인력은 신규 채용하지 않고 인력을 축소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노조 파업 시 학교 교직원 등 자체 인력으로 대응한다는 문구도 있었다.

이경자 연세대분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14년 동안 연세대에서 일하며 이런 일은 처음 겪는다”며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를 보고 우리도 정규직을 기대했으나, 일자리조차 빼앗긴 상황이다. 학교에 건물은 많이 지으면서, 아르바이트 노동자를 투입하는 건 기존 노동자 업무 강도 강화를 부른다. 학교는 용역비를 내세우며 노동자에 책임을 전가하는데 노조는 이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세대 경제학부 김종현 학생은 “임금 인상으로 인한 재정 부담은 연세대의 하찮은 변명”이라며 “연세대 재단이 소유한 부동산은 3,500억 원이 넘는다고 한다. 또 900억 원이 든 백양로 프로젝트를 억지로 추진했고, 학생들이 반대한 송도캠퍼스도 밀어붙였다. 단지 연세대에 노동자 인건비는 우선순위가 아닌 셈이다. 구조조정으로 인한 화재, 보안 등 피해는 학내 구성원 모두가 받을 것이다. 학생들도 같이 연세대 구조조정을 막아낼 것”이라고 전했다.

서경지부에 따르면, 연세대 측은 구조조정으로 인한 약 8명의 결원을 충원하고 있지 않고, 경비 초소는 폐쇄한 후 무인시스템을 도입했다. 일부 건물에선 3교대를 24시간 맞교대로 바꾸며 근무 인원을 축소했다. 이외에도 산학협력관, GS칼텍스관에 아르바이트 노동자를 투입할 계획이다.

한편, 연세대분회 조합원들은 지난 2일 열린 연세대 시무식에 항의 참석을 시도했지만, 연세대 교직원 20여 명이 ‘무단 침입’이라는 이유로 막아 충돌을 빚기도 했다.

연세대분회 간부들은 지난 2일부터 기존 노동자의 출근 보장을 요구하며 산학협력관에서 릴레이 철야 농성 중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