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3만 총궐기…광화문 거리 가득 메워

“문재인 공약 실종…공정임금제 도입하라”

[출처: 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직노조]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3만 명이 광화문 일대에서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총궐기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공약 실종을 규탄, 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격차를 80%까지 줄이는 ‘공정임금제’ 도입을 요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전국 시도교육감은 공정임금제와 학교 비정규직 정규직화 약속 이행을 책임져야 한다”며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이 파기됐고, 기간제 학교 비정규직의 무기계약직 전환율은 11%에 불과, 간접고용에서 직접고용으로 전환된 청소‧당직 직종 등의 임금 차별도 계속됐다. 정부‧여당이 최저임금 개악에 앞장선 배신행위에도 우리는 분노한다”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학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비정규직 없는 교육 현장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이라며 “그런데 김영주 고용노동부 전 장관은 최저임금법 개악에 대한 학교 비정규직의 피해를 인정하며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교육부 장관은 집단교섭에 참여하지도 않았다. 민주노총 11월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비정규직 없는 학교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직노조]

박금자 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직노조 위원장은 “교육부, 교육청 관료들이 우리에게 ‘교부금 삭감으로 예산이 없어 어렵다’, ‘정책협약 이행은 기다려달라’, ‘비정규직이 분수를 알라’고 말해 비정규직 노동자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며 “사실 올해 교부금은 6조 7천억 원, 누리예산도 수조 원이 별도 국고로 지원된다. 이들은 우리의 생존권 투쟁 앞에 오리발을 내고 있다. 무책임한 이들을 상대로 교섭에서 타결하려면 투쟁밖에 없다는 사실이 다시 확인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명자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본부장도 “우리는 촛불을 통해 한 사람의 의지가 모이면 세상을 바꾼다는 걸 몸소 배웠다”면서 “우리는 다시 세상을 바꾸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고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다. 그리고 현장에 돌아가 동료들에게 우리가 집회를 통해 비정규직 처우를 바꿨다고 당당하게 말하자”고 전했다.

한편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는 오는 15일 중앙노동위원회 쟁의조정이 결렬될 경우 파업 등 쟁의행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서비스연맹 학교비정규직노조, 전국여성노조)는 학교 비정규직 총궐기 대회를 마치고 오후 3시 같은 곳에서 열리는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