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전국노동자대회 6만 운집…“文 기대 않는다”

“문재인 노동 공약 실종…21일 총파업 투쟁으로”

[출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가 10일 광화문 네거리에서 열렸다. 대회에 참가한 전국의 노동자 6만여 명이 광화문 네거리부터 시청 남측 거리를 가득 메웠다.

노동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친기업 반노동 정책에 분노했다. 최근 정부와 국회의 탄력근로제 확대 추진, 최저임금법 개악, 공공부문 자회사 확대, 전교조 법외노조 유지, 공무원 해직자 복직 거부 등을 규탄했다. 이들은 오는 21일 민주노총 총파업으로 사회 대개혁에 나서겠다고 결의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정부와 국회는 노동의 요구를 집행해야 할 의무와 반대로, 자본가의 요구인 탄력근로제 확대를 밀어붙이려 한다”며 “민주노총 11월 총파업은 문재인 정부와 국회에 모든 노동자의 단결, 교섭, 파업할 권리 보장을 위해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고 노동관계법 개혁에 착수하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밝혔다.

특히 고공농성 투쟁 중인 김재주 택시노동자는 전화 통화에서 “대화와 약속으로 풀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 대가는 최장기 고공농성을 하는 나의 모습”이라며 “노동자 민중의 유일한 무기는 단결과 투쟁이다. 투쟁 없이 쟁취는 없다”고 말했고, 파인텍지회 박준호 씨는 “탄력근로제 확대, 최저임금법을 개악한 문재인 정부는 앞으로 더 많은 반노동-친재벌 정책을 노동자에게 요구할 것”이라며 “21일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결의했다. 함께 싸우고 함께 승리하자”고 전했다.

[출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노동자들은 총파업 결의문을 통해 “모든 노동자가 자유롭게 단결하고, 교섭하고, 파업할 권리, 비정규직 없는 세상, 고용안정, 평등사회 건설, 이를 위한 민주노총 총파업은 이미 시작됐다”며 “세상을 움직이는 힘, 사회 발전과 개혁의 동력인 우리 노동자들이 정부와 국회에 대한 기대를 떨치고, 우리 힘으로 사회 대개혁의 문을 열어젖히자”고 밝혔다. 노동자들은 △탄력근로제, 최저임금법, 규제완화법 개악 등 자본가 청부 입법을 저지 △공공부문의 일방적인 자회사 고용 저지 등을 결의했다

노동자들은 오후 4시 30분부터 청와대, 총리 공관으로 행진해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21일 총파업 성공을 위해 11월 12일부터 비정규직 공동투쟁, 14일부터 지도부 청와대 앞 시국농성에 돌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