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16만 노동자 총파업…“탄력근로제 확대 중단”

109개 금속 사업장, 공공부문 노동자 파업 돌입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이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저지' 등을 내걸고 총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 16만 명은 11월 21일, 파업에 돌입하고 각 지역을 거점으로 총파업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통해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추진 중단 △광주형일자리 추진 중단 △ILO 핵심 협약 비준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비정규직 철폐 △연금 개혁 등을 요구했다.

금속노조에서는 현대기아차, 한국지엠,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등 완성차 공장을 포함해 109개 사업장 12만8천여 명이 파업에 참여했다. 공공운수노조 소속 한국잡월드, 서울대병원, KT상용직, 국민연금 등의 사업장들도 파업에 동참했다. 특히 고용노동부 산하 기관인 한국잡월드 비정규직 노동자 41명은 비정규직 집단해고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이날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총파업대회는 전국 동시다발로 진행됐다. 전국 15개 지역에서 열린 대회에는 5만여 명의 노동자들이 참여했다. 국회 앞 수도권 대회에 1만 명이 모였고, 울산지역에는 2만여 명이 운집했다고 민주노총 관계자는 전했다. 인천 지역은 한국지엠 인근인 부평역 광장, 전주 지역은 택시 사납금 폐지 고공농성장이 있는 전주시청 근처에서 총파업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대회 결의문을 통해 “정부와 국회는 재벌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며 세상을 다시 재벌 공화국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탄력근로제는 장시간 노동 착취를 합법화하고, 광주형 일자리은 저임금 노동 착취 경쟁을 부추긴다. 정부와 국회가 최저임금법을 개악하더니 공공기관 자회사를 확대해 비정규직 철폐를 가로막았다. 우리는 재벌의 반동에 맞서, 우경화로 치닫는 정부와 국회를 향해 사회대개혁의 방향을 각인시키는 대장정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총파업을 둘러싸고 청와대와 여당은 민주노총을 적대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특히 집권여당 원내대표가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해 노동계를 겁박한다면 민주노총은 다시 기계를 멈추고 일손을 놓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도 “금속노조의 총파업 핵심 요구는 재벌 개혁과 노동법 개정, 조선산업 구조조정 문제 해결”이라며 “노동자들이 이 요구를 걸고 왜 총파업에 나서는지 정부와 국회, 언론은 알아야 한다. 전체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총파업이라면 몇 번이라도 파업에 다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시간이 흐를수록 공공기관에서 자회사가 확대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은 ‘가짜 정책’이다”라며 “한국잡월드는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이지만 정규직이 50명, 비정규직이 340명에 달한다. 한국잡월드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나중에 커서 선생님처럼 되고 싶다는 아이들의 말에 답할 수 없다.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차별과 고통을 받는 삶을 전할 수 없다. 이렇듯 자회사 간접고용은 노동자뿐 아니라 어린이와 청소년의 꿈마저 앗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제유곤 엘지유플러스비정규직지부 지부장은 “엘지유플러스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원청의 ‘반쪽짜리 자회사’ 추진에 맞서 본사 앞에서 노숙농성을 40일 넘게 진행하고 있다”며 “엘지유플러스가 말하는 자회사는 고용안정도 보장하지 않고, 일부만 단계적으로 채용한다. 하도급 업체도 일부 남겨 하청 구조를 유지한다. 민간부문 간접고용 투쟁에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민주노총은 대회 마지막 순서로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비정규직 철폐’ 등이 적힌 조형물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국회 앞부터 마포대교까지 경찰병력을 배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