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우클릭’이 전국민중대회 불러…국회 포위 나선다

최소 2만5천 참여 예상…국회 행진 후 포위


2018 전국민중대회가 12월 1일 국회 앞에서 개최된다. 전국의 노동자, 농민, 빈민들이 국회 앞에 모여 정부와 국회를 압박하는 투쟁에 나선다. 전국 단위 민중대회는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다.

민중공동행동은 27일 민주노총 15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민중대회를 통해 친재벌 정책으로 촛불 민의와 멀어지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국회에 개혁 입법을 촉구할 예정”이라며 대회 기조를 밝혔다.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최소 2만5천 명이 대회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12월 1일 노동자, 농민, 빈민들이 여의도에서 사전대회를 진행하고, 오후 3시 국회 앞에 모여 본대회를 진행한다. 대회 후 민중들은 행진으로 국회를 에워싸는 행동을 펼친다. 민중공동행동은 경찰이 집회와 행진을 보장하기만 한다면 대회는 평화적으로 치러질 것이라고 밝혔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민중들은 역행하는 정부의 사회개혁에 분노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 정권에서 종이 한 장으로 법외노조가 된 전교조를 방치하며 노동자를 거리에 노숙하게 만들고 있고, 탄력근로제 기간은 확대, 쌀 목표가격은 후퇴시켰다. 촛불항쟁 선봉에 섰던 민중들은 다시 심판의 끈을 매고 국회를 포위할 것이다. 포위 행동으로 국회와 청와대에 주권자의 뜻을 정확히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현재 정부의 사회개혁은 역주행 정도가 아니라 아예 회귀 수준”이라며 “지금 정부청사 앞 비정규직 농성장은 걷히지 않고 있다. 또 탄력근로제 확대로 미조직, 중소영세 노동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처지에 놓였다. 민주노총은 민중대회를 통해 현 정부에 무엇이 문제고, 왜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으며, 무엇을 중시해야 하는지 메시지를 전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김순애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회장은 “농민들이 또 길거리에 나서 살려달라 할 줄 몰랐다”며 “백남기 농민이 민중총궐기로 2015년 국가폭력으로 돌아가시고, 다시 2018 민중대회를 맞이한다. 정부가 쌀목표가격을 19만 6천 원으로 결정했다. 농민들은 사느냐 죽느냐 기로에 서 있다. 우리는 앞으로 정부를 믿지 않고, 우리가 사람답게 사는 세상 만들어 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헌주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노량진수산시장 지역장도 “수협은 유례없는 집합건물 단전단수 조처를 노량진 구 수산시장에 내렸다”며 “그런데도 서울시는 아무런 지침을 내리지 않고, 집권여당은 기득권을 보호하는 법에만 신경 쓰고 있다. 촛불 전과 후 달라진 건 없다. 민중공동행동으로 개혁에 역주행하는 기득권 세력에 혼을 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중공동행동은 박근혜 퇴진 촛불의 바탕이 됐던 ‘민중총궐기투쟁본부’를 재편한 조직이다. 2015년 민중총궐기에는 백남기 농민이 경찰의 물대포로 목숨을 잃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