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규모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하루 앞으로

청와대 앞 갈등 고조...톨게이트 노동자 충돌, 학교비정규직도 농성

민주노총 산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오는 3일부터 대규모 공동 총파업을 벌인다. 이번 파업은 민주노총 가맹산하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최대 규모 파업이자 역사상 최초의 동맹 파업이다.

[출처: 참세상 자료사진]

이날(3일) 전국의 공공부문 노동자들은 서울로 상경해 오후 3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전국노동자대회에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조합원들과 가맹산하조직 확대간부 등 약 6만 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4일과 5일에는 각 지역별 파업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이번 파업을 통해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1만원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오후 3시부터 시작하는 전국노동자대회 집회 이후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을 계획하고 있다.

전국노동자대회 전에는 오후 1시 경부터 서울 각지에서 사전 결의대회가 열린다. 학비연대회의(오후 1시, 광화문 광장), 서비스연맹 요양보호사(오후 1시, 청계남로), 문체부 교섭연대(오후 1시, 현대미술관 앞), 민주일반연맹(오후 1시 30분, 파이낸스 빌딩 앞), 건설산업연맹(오후 1시 30분, 쌍용양회 본사 앞)이 각각 사전 대회를 연다.

총파업을 앞두고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농성 투쟁도 고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의 강경 진압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 1일 해고된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은 고공농성과 청와대 앞 농성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톨게이트 노동자 1500여 명은 도로공사의 자회사 설립 강행으로 1일 해고됐다.

30일에는 42명의 노동자들이 서울톨게이트 캐노피 위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했고, 1일에는 400여 명의 노동자들이 청와대 앞 2박 3일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그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해 16명의 노동자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2일 낮에도 청와대 앞에서 충돌이 발생해 9명이 연행되고 5명이 실신 및 호흡곤란으로 후송됐다. 민주일반연맹은 “청와대가 도로공사 요금수납원 1500명 대량해고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동조합,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의 3개 노조 공동대표단도 1일 오후 1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연좌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정부가 공정임금제 실시 등 학교비정규직 저임금과 임금차별 해소와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