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로 공항 비정규직 52명 정리해고"

노조 “비정규직만 희생 강요, 코로나로 인한 손실 알 길 없어”

공공운수노조 한국공항비정규직지부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대한항공 자회사)의 하청업체 이케이맨파워는 최근 코로나 사태를 이유로 비정규직 노동자 52명을 정리해고했다.

이케이맨파워는 지난 5일 한국노총 인천공항캐빈노조(제1노조) 측에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액이 급감했다며 정리해고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협의 일시는 3월 10일, 협의 내용은 △해고 사유 △해고 예정 인원 △해고 일정 등이다. 사측이 내놓은 정리해고 협의 근거는 ‘근로기준법 제24조(경영상 이유에 의한 해고의 제한)’이다. 사측은 복수노조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한국공항비정규직지부에는 정리해고 관련 공문을 보내지 않았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오늘 3월 18일까지 52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해고된 것으로 파악했다. 노동자 52명은 모두 한국노총 조합원이다. 앞서 이케이맨파워는 2월경부터 한국노총 조합원을 상대로 무급휴직을 보냈고, 강제연차도 쓰게 했다.

반면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회사 사정을 이유로 비정규직을 먼저 해고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버티고 있는 상황이다. 김태일 공공운수노조 한국공항비정규직지부 지부장은 <참세상>과의 통화에서 “사측에 회사가 어렵다는 증거를 대라 해도 아무것도 밝히지 않는다. 이곳 노동자들은 10년 넘게 부당노동행위, 착취를 당했다. 고작 한 달 조업량이 감소했다는 이유로 정리해고를 협박하는 일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부당노동행위, 임금체불 등 이케이맨파워에서 진행 중인 관련 소송은 5건에 달한다.


남현영 노무법인 공명 노무사는 “이케이맨파워는 경영상의 이유에 의한 정리해고를 하기 전에 노동자를 위해 할 수 있는 조처를 전혀 하지 않았다”며 “실제로 2월 말 정리해고 얘기가 나왔으며 이때부터 무급휴직, 강제연차를 강요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되자마자 정리해고를 꺼내든 것이다. 회사는 그 전에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등을 할 수 있었다. 이를 봤을 때 회사의 강제연차, 정리해고 등 조처는 불법성이 짙다”고 설명했다.
태그

비정규직 , 정리해고 , 코로나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한주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