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일주일 3명꼴로...현재까지 101명 코로나 감염

행동하는 간호사회 “의료인 감염은 구조적 문제…간호사 1명당 환자수 법제화해야”

코로나 첫 환자 발생 이후 지금까지 간호사가 일주일에 3명꼴로 코로나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감염 의료인력 중 압도적으로 많은 숫자다. 더군다나 코로나에 걸린 간호사들의 감염 경로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아 간호사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국민의당)에 따르면 코로나 첫 환자가 발생한 1월 20일부터 지난달 29일까지 9개월간 코로나에 감염된 의료인력은 159명이었다. 이 중 간호사는 101명으로 가장 많았고, 간호조무사 33명, 의사 11명, 기타 14명 순이었다. 간호사의 경우 일주일에 2.8명꼴로 감염됐다.


의료진의 감염 경위를 살펴보면 병원의 일반적인 진료 과정 중에 코로나 환자를 통해 직접 감염된 경우가 68명이었다. 이밖에 확진자 병동 근무 중 감염된 사례가 17명, 선별 진료소 근무 중 감염된 사례가 4명이었다. 이와 함께 병원 내 방문자나 입원환자, 병원 직원 감염자 등을 통한 병원 내 집단 발병으로 감염된 경우가 7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7월 13일까지 집계된 의료인 감염은 133명이었다. 최근 두 달반새 26명이 증가한 것인데, 이 중 간호사가 24명을 차지할 정도로 간호사 감염은 꾸준하게 지속되고 있다. 특히 확진자를 치료하는 음압병동 등에서 일하는 간호사들이 코로나에 많이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보호장비를 갖추고도 감염자가 늘고 있어 감염 원인에 대한 정확한 분석이 필요하지만 경로 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의료 현장이 감염 대비에 취약하다는 문제제기는 계속돼 왔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에 따르면 서울 시립 보라매병원 코로나 병동에선 인력이 모자라 대부분의 병동에서 간호사 1명이 코로나 환자 9~10명을 케어하고 있는데다, 단 1명의 간호사가 중증 환자 3명과 경증 환자 1명을 담당하는 위험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보라매병원에선 환자를 상대하는 교육과 감염을 예방하는 교육조차 제대로 되지 않은 것이 확인되기도 했다. 의료연대본부는 지난 9월 2일 긴급성명을 내고 “보라매병원의 코로나 환자대응 교육은 엉망진창이다. 심지어 기관내삽관 등 긴급한 의료조치가 필요한 코로나 중증환자를 어떻게 간호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교육을 받지 못한 간호사가 현장에 투입되는 식이다”라며 “간호사들이 스스로 유튜브로 공부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병동을 열기 전에 보호구 착용 등의 교육을 받은 인원은 전체의 30% 정도 수준밖에 되지 않아, 의료노동자가 감염 위험까지 걱정해야 한다”라며 “코로나 병동에서 일하는 간호사들에게 필수적인 보호구 착용법 교육에 대한 요구를 했지만 보라매병원 당국의 답은 ‘책자를 읽어보라’가 전부였다”고 덧붙였다.

  지난 7월 3일 청와대로 찾아간 간호사들이 감염병 세부지침 마련과 간호사 배치기준 강화를 외치며 청와대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출처: 의료연대본부]

정부는 의료현장의 문제점을 전달받고도 대책 마련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의료연대본부와 건강권 실현을 위한 행동하는 간호사회는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3일까지 ▲간호사 배치 기준 강화 ▲안전하게 일할 권리 보장 ▲제대로 된 교육시스템 보장 ▲감염병 대응 세부지침 마련 ▲공공병원 설립 등 다섯 가지를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존 제도가 존재한다’는 식의 되풀이 발언만을 했을 뿐이다.

이민화 건강권 실현을 위한 행동하는 간호사회 활동가는 “의료인 감염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구조적인 문제임을 정부가 인식하고 지금이라도 대책을 세우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이 활동가는 “정부가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보장하고, 감염병 대응 세부지침을 마련했다면 감염되는 의료인 수가 지금보다 적었을 것”이라며 “전체 의료인 감염의 63%에 달하는 간호사들의 감염이 병원 내 감염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란다면 간호사들의 열악한 노동환경의 근본원인을 해결해야 하고, 그것은 간호사 1명당 환자수를 법제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활동가는 “열악한 노동환경 때문에 메르스, 코로나 등 감염병 상황에서 일했던 경험이 있는 간호사들이 병원현장을 떠나가고, 그 자리는 제대로 교육받지 못한 간호사들로 채워지고 있다”라며 “정부가 신속하게 간호사 배치기준 강화, 교육시스템 보장 정책을 내놓았다면 노동환경이 개선돼 경력간호사의 유출이 감소하고 간호사들이 교육 업무에 소모하는 시간도 줄어 전체적인 업무 부담감이 감소하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박다솔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최은지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보장하고, 감염병 대응 세부지침을 마련하여 좀 더 안전한 환경에서 의료진 분들이 근무 하실 수 있도록 정부에서 하루빨리 대책을 세웠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렇게 열약한 근무 환경에서도 늘 힘써 주시는 의료진분들 감사합니다.

  • 이서연

    간호학생으로서 위 기사를 읽으니 간호사분들의 두려움이 더 공감이 됩니다. 현재 코로나19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를 두고 모임과 집회를 자제시키는 가운데 직접적으로 코로나 환자와 밀접대면하여야하는 의료진분들은 큰 위험에 빠져있고 정부에서는 대책을 마련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험을 감수하시며 일하시는 전국에 계신 많은 의료진분들의 용기와 노력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모든 의료진분들 항상 응원하고 감사드립니다.

  • 이미소

    현재 코로나 19로 인해 심각한 상황인데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시는 간호사 분들이 많은 걱정이 됩니다. 얼른 이런 열악한 환경이 개선되었으면 좋겠고 이런 환경에서도 열심히 일해주시는 의료진 분들 항상 존경하고 감사합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