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가해 시달린 박원순 피해자 “마지막 희망은 인권위 조사”

인권위 전원위, 박 전 시장 의혹 직권조사 결과 심의…이르면 25일 중 발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피해자와 지원단체들이 인권위에 ‘정의로운 권고’를 촉구했다. 피해자 A씨는 “6개월이 넘도록 신상털이와 마녀사냥은 날마다 더욱 심해졌다. 이제는 그 일들을 견뎌낼 힘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라며 “저의 마지막 희망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라는 간절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국가인권위는 25일 오후 2시부터 열리는 전원위원회를 통해 ‘서울시장 성희롱 사건 등 직권조사 결과보고’에 대한 의결 여부를 논의했다. 경찰과 검찰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규명에 실패하면서 이번 인권위 직권조사 결과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출처: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A씨는 25일 오전 인권위 앞에서 진행된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의 기자회견에서 대리 발언을 통해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기관으로부터 저의 침해받은 ‘인권’에 대해 확인을 받는 것이 이 혼란 중에 가해지는 잔인한 2차 가해 속에서 피 말라가는 저의 심신을 소생시킬 첫 걸음일 것”이라며 “누군가를 처벌하기 위한 사실확인이 아닌, 누군가의 삶을 살리기 위한 사실확인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혼란을 잠재워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A씨는 또한 사건 공론화 전후로 가해졌던 피해들을 전하기도 했다. A씨는 “최근 경찰의 모호한 수사 결과 발표 후 극심한 2차 가해에 시달렸다. 고인의 측근들은 저에 대한 비난을 SNS에 게재했고, 언론과 인터뷰했으며, 지지자들은 측근들의 확신에 찬 어투를 믿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어떤 행위도 없었다’, ‘무고’, ‘살인녀’ 등)을 각종 커뮤니티에 적극적으로 게시했고, 마치 누군가 계획한 듯 발표 이후 일부 웹사이트에는 제 사진과 동영상이 갑자기 게재됐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제가 적극적으로 시장실 업무의 모든 상황에 임했던 부분과 관련, 저는 사회적으로 주어진 제 소임에 충실했을 뿐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라며 “억울하고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해서, 사회적으로 평가받는 모든 시간에 나태하거나 불량한 근무태도를 가질 수는 없다. 그것이 제가 저의 삶을 대하는 태도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기자회견에서 여성단체들은 서울시장 위력성폭력사건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했다. 289개 단체가 함께하는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은 “본 사건은 피고소인의 사망으로 사법적으로, 피해자의 권리를 구제받기 어려운 사건으로 오늘 인권위의 조사결과는 본 사건에 대한 사실상 마지막 공적 판단이 된다”라고 중요성을 강조했다.

서승희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는 “피해자와 피해자지원 단체가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구성하고자 했던 서울시 진상규명 조사단을 통해서가 아닌 국가인권위원회의 진상조사를 통한 규명방식을 택한 것은 인권위에 대한 기본적인 기대와 신뢰를 기반으로 한 결정이었다”라며 “성폭력 사건을 사실이 아닌 일로 둔갑시키고자 하는 움직임을 끊어내기 위해 국가인권위원회의 직권조사 발표는 공식조사의 마지막 희망”이라고 말했다.

배진경 한국여성노동자회 대표는 “서울시에서 벌어진 사건을 두고 싸우고 있지만 가해자와 피해자의 이름을 달리해도 별반 다르지 않은 사건들이 이 나라 곳곳에서 이 시간에도 반복되고 있다”라며 “거대한 위력을 가진 가해자에 대항해 피해자가 낸 용기에 화답하는 정의로운 판단을 내릴 수 있는 국가기관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길 바란다. 이 사건의 피해자가, 같은 고통을 겪는 모든 피해자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정의로운 판단을 요청한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열리는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는 경선 레이스를 본격화하고 있다. 당헌까지 개정해 보궐선거에 후보 출마 준비를 했던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와 정권 재창출을 위해 보궐선거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열을 다지고 있다. 현재 여당 소속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밝힌 인물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다. 박 전 장관은 오는 26일 공식적으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권수현 대표는 “오거돈과 박원순으로 인해 불필요한 재보궐 선거를 치르게 됐음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박원순과 함께 했던 사람들은 이 사건들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기는 커녕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를 음해하며 사건을 은폐시키는 데 급급할 뿐”이라고 비판하며 “야당인 국민의힘 또한 더불어민주당을 견제해 사건의 실체를 밝히고 고위직들에 의한 권력형 성범죄를 근절할 대안을 모색해야 함에도 국민의힘은 재보궐 선거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기 위한 수단으로서만 이 사건을 대할 뿐”이라고 꼬집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