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화재 이후에도 노동자들 “휴대폰 반입 불가하다”

736명 물류센터 노동자, 인권위에 “휴대폰 반입 허용 요구” 민원 접수

“물류센터에서 화재 발생 시 신고가 어려워요”

“화재 및 응급 시 소통 부재해요”

“사건 사고 시 바로 긴급전화가 불가능해요”

“엄마가 편찮으셨을 때 연락이 안 닿아 서로 애타게 걱정했던 적이 있어요. 핸드폰이 있어도 일 안 하고 폰을 들여다보는 사원님은 아마 없을 거예요”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들이 물류센터 내 ‘휴대폰 반입 허용’을 요구하며 전달한 목소리다. 지난 6월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 사고 이후, 휴대폰 반입이 됐더라면 당시 최초목격자보다 먼저 화재 신고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지적에도 현장은 달라지지 않았다.


6일 공공운수노조 전국물류센터지부 쿠팡물류센터지회 등은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 736명의 서명이 담긴 ‘쿠팡 물류센터 휴대폰 반입 금지 철회 서명 결과’를 인권위원회에 민원으로 접수했다.

쿠팡은 물류센터의 휴대폰 반입금지 이유에 대해 산업시설 설계 등과 관련한 보안 문제를 들고 있다. 하지만 노조는 “쿠팡이 가리고 싶은 ‘보안’은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 현실이었음이 많은 노동자들의 증언을 통해 밝혀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한민 전국물류센터지부장은 “쿠팡 덕평 물류센터 화재 당시, 이를 최초 목격한 노동자는 휴대전화가 없어 신고하지 못했다. 이에 관리자에게 신고를 요청했으나 돌아온 것은 거짓말쟁이 취급과 조롱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노조는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의 노동권과 인권이 존중받기를 원한다. 쿠팡은 과도한 노동자 통제를 통한 이윤 추구 전략을 즉각 중단하라”라며 “인권위는 쿠팡이 사기업이란 이유로 인권침해 현장을 회피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기선 쿠팡노동자의 건강한 노동과 인권을 위한 대책위원회 소속 활동가는 “쿠팡에 ‘로켓성장’ ‘천문학적 성장’이라는 수식어가 붙지만, 한편에서는 노동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터에 무엇이 필요하고 바뀌어야 하는지 얘기하는 노동자들이 늘어가고 있는 것”이라며 이러한 흐름에 앞으로 “쿠팡과 같은 기업을 규제하고, 재발 방지해야 할 국가와 정부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주의 깊게 봐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쿠팡 측 관계자는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사용이 불가하다는 노조의 지적에 대해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들은 개인 사물함에 개인 휴대전화를 보관해 점심시간 등 휴게시간에 언제든 자유롭게 사용하고 있다”라며 “사실과 다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컨베이어벨트와 지게차 등이 돌아가는 작업공간에서 근무 시간 중에 휴대전화 사용을 제한하고 있는 것은 근로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때문”이라며 “긴급 상황 발생 시 근로자들 모두가 사용할 수 있도록 별도 공용전화 설치를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26일 노조는 사측인 쿠팡의 자회사 쿠팡풀필먼트서비스와 단체협약체결을 위한 상견례를 진행했다. 관련해 박상길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노조는 8개 조항을 담은 기본 협약서를 쿠팡 측에 전달했다. 교섭 장소, 횟수 등을 담은 조항에 대해 합의를 했다. 그 외에 대해서는 차기 교섭에서 회사 측 입장을 듣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 부위원장은 조합원들에 대한 탄압이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벌써 조합원이란 이유로 계약이 연장되지 않고 부당해고 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라며 “사실관계 파악을 통해 만일 이것이 사실이라면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 대화에는 대화, 탄압에는 투쟁으로 돌파한다는 기조를 갖고 교섭에 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추석 전까지 집중 투쟁을 전개한다. 오는 9일에는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들이 노동실태를 증언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또 오는 13일부터는 노조 가입을 제안하는 선전전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