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비정규직, 27일부터 공동 파업 돌입

코레일네트웍스·철도고객센터·한국마사회·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파업 결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사회 양극화 문제의 해결을 요구하며 27일부터 공동 파업에 나선다. 파업을 결의한 비정규직 단위들은 윤석열 정부에 종합적인 비정규대책 수립을 요구하고 있다.

[출처: 공공운수노조]

공공운수노조는 2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부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 재난의 결과로 양극화와 불평등이 확대되었다는 객관적인 지표가 뚜렷하다”라며 “재난시기 확대된 양극화 문제의 해결은 비정규직 문제의 해결에서 출발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27일부터 파업에 나서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투쟁은 결코 당사자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다면 22년 내내 2, 3차의 파업에 돌입 할 수 밖에 없다는 각오도 다지고 있다”라고 예고했다.

공공운수노조는 비정규직 종합대책 마련을 위해 노정교섭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밖에 ▲정규직 고용 원칙 확립과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규직-비정규직 차별 철폐, 임금 불평등 해결 ▲비정규직 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27일부터 공동 파업에 돌입하는 사업장은 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지부와 철도고객센터지부, 한국마사회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등이다. 4개 사업장의 비정규직 노동자 약 2천6백여 명은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6주기인 오는 28일을 하루 앞둔 27일부터 사흘 동안 공동 파업에 나설 예정이다.

파업을 결의한 노조는 27일 각 사업장 앞에서 1차 공동파업 집회를 진행하고 28일 비정규직 철폐·차별철폐 투쟁의 날 맞이 기자회견, 공공부문 자회사 노동자 직접고용 쟁취를 위한 민주노총 결의대회, 공공운수노조 주최 투쟁 문화제 등에 결합한다.

한편, 같은 날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도 내달 총파업을 예고했다. 화물연대본부는 23일 오전 총파업 예고 기자회견을 열고 "6월 7일 0시부터 전면 총파업에 돌입한다”라며 "화물연대 전체 조합원은 5월28일 총파업 결의대회에 집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구안은 모두 다섯 가지로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운송료 인상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확대 및 산재보험 확대 등이다.

이봉주 화물연대본부 위원장은 "화물연대는 지난해 10월에도 총파업을 통해 정부의 태도변화를 촉구한 바 있다”라며 “화물노동자를 보호해주고 있는 유일한 법제도인 안전운임제를 확대하자는 요구는 몇 개월째 국회에 꽁꽁 묵혀있다”라고 규탄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