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가 없는 일하는 민중의 나라

[쿠바 이야기 1] 혁명 50년 사회주의 쿠바

혁명 50주년인 올해 ‘호주-쿠바 친선 단체’ 방문단(43명)의 일원으로 쿠바를 방문(2008 12월 27일~2009년 1월 21일)했다. ‘공식방문’이라 여러 곳들을 직접 볼 수 있었다. 학교들(초/고/대학교), ‘특수학교’, ’지역병원’, ‘도시 유기 농장’, ‘협동농장’, ‘생태마을’, ‘사회단체’, ‘관광지’등을 자유롭게 둘러보았다.

쿠바 사회주의를 넓고 깊게 이해하기에는 너무 짧은 방문 기간이었지만 가슴깊이 뭉클하게 와닿는 것들이 있었다. 그것들을 함께 나누고 싶어 ‘쿠바 이야기’를 쓴다.


1959년 1월 1일 피델 카스트로 루스(Fidel Castro Ruz, 당시 32세)의 쿠바 혁명정부가 선포되었다. 쿠바 민중들의 열광적인 지지와 전 세계 진보 진영의 연대 물결이 카리브해 작은 섬나라를 뒤덮었다. 2009년 1월 쿠바 전국은 다시한번 ‘지지와 연대’ 물결로 뒤덮였다.

  수업중인 쿠바의 초등학생 /김병기
눈길을 끄는 혁명 50주년 축하 배너와 포스터, 자랑스럽게 ‘국기’를 흔들어대는 쿠바인, 다양한 학술토론과 문화행사, 정부의 공식 기념행사와 해외단체/인사들의 축하 메시지 등은 쿠바 사회주의의 ‘자신감’과 ‘자부심’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었다.

의사보다 월급 많은 농장 노동자

쿠바 사회주의 사회는 자본주의 사회와 참 다르다. 자본가와 지주계급이 없다. 공장의 생산시설과 협동농장의 토지들은 모두 기본적으로 국가소유다. 노동자와 농민은 생산/관리의 논의와 결정에 주체적으로 참여한다.

직종간에 임금 격차가 거의 없다. 정부각료와 일반 노동자의 월급이 비슷하다. 농장 노동자가 고소득자층에 속한다. 의사 월급보다 많다. 남녀 임금 차별은 인정되지 않는다.

모든 방송과 신문들은 공영이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매스컴은 없다. 여성을 ‘상품화’ 또는 ‘성적 대상화’하는 광고는 눈에띄지 않는다. 도박/매춘산업은 허락되지 않는다. 사립학교와 사교육도 없다. 부동산 매매가 없으니 부동산 투기꾼들도 없다.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혁명 벽화 /김병기


헌법에 선출직 소환권을 명시한 나라

민주주의 의미가 투표를 통해서 ‘대표자’들을 뽑는 것이라면 사회주의 쿠바는 민주주의 사회다. 16세이상의 쿠바인들은 5년마다 자유/직접/비밀 선거를 통해 쿠바 최고 권력기구인 ‘인민 의회(The National Assembly of People’s Power)’의 ‘대표자’들을 뽑는다.

민주주의 의미가 ‘다수에의한 지배’라면 ‘다수의 일하는 민중이 지배’하는 쿠바 사회주의는 ‘소수 자본가/갖은자’들이 지배하는 자본주의 사회보다 훨씬 더 민주주의적인 사회다. 또한 쿠바 헌법 68조에는 ‘소환권’이 명시되어 있어 ‘선출된 대표자’들은 임기중에 언제나 소환/파면될 수 있다.

인구당 의사 수 미국의 2배

  골목에서 담소하는 노인들 /김병기
쿠바 사회주의는 ‘요람에서 무덤까지’ 인민들의 삶을 책임지는 사회보장제도를 제공하고 있다.

모든 교육이 무료로 제공된다. 지역탁아소부터 대학원 박사과정까지 무료다. 학용품/책/교복들도 모두 무료로 지급된다. 도시로 유학온 지방 학생들을 위한 학교 기숙사도 무료다. 장애인 ‘특수학교’도 역시 무료다. 다양한 사회복지로 장애인들의 일상생활을 책임진다. 문맹율이 0%(혁명전 28%)인 쿠바는 전 세계에서 인구당 교사 숫자가 제일 많은 나라다.

모든 의료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된다. 진료비, 수술비, 입원비를 지불하지 않는다. 노약자들을 위한 의사/간호원들의 가정방문 치료도 무료다. 모든 치과 치료 역시 무료다.

잘 짜여진 사회복지와 의료혜택으로 쿠바 영아사망율 1000명당 4.7명(혁명전 60명)으로 미국(6.7명)보다 훨씬 낮고 놀랍게도 카나다(5.1명)보다도 낮다. 쿠바인의 평균 수명은 78세(혁명전 58세), 남자 76/여자 80세로 미국의 남자 75세/여자 80세 보다 약간 높다. 인구당 쿠바 의사수는 미국의 거의 두배다. 쿠바는 1000명당 5.91명의 의사가 있고 반면에 미국은 2.56명이다.

국가의 경제구조 재조정으로 일자리를 잃게된 실업 노동자들은 국가에서 다시 일자리를 제공할 때까지 똑같은 액수의 월급을 받으면서 집에서 쉬거나 아니면 직업이전을 위해 필요한 교육과정을 무료로 받는다. 여성노동자들은 월급을 제대로 받는 일년 출산휴가를 받는다.

정부의 재정 보조로 기본적인 먹거리들(쌀, 콩, 야채, 우유, 계란등)은 아주 싼 가격으로 배급되고, 대중버스요금 역시 저렴하다. 정부주택은 월급의 10%를 월세로 내면된다. 은퇴 노인들은 연금수당, 의사/간호원 방문치료, 사회복지사들의 방문과 다양한 요양시설등으로 안락한 삶을 즐긴다.

동성애도 사회적으로 인정

혁명전 쿠바사회는 흑인(현재 쿠바 인구의 10%), 혼혈인(30%), 여성, 동성애들을 무시하고 차별했다. 혁명후 그런 비인간적인 차별행위들은 모두 금지되었다(헌법 42조).

가정과 사회에서 쿠바 여성은 남성과 동등한 권리를 인정받는다(헌법 44조). 정부각료의 6명이 여성이고 인민국회 대표의(609명)의 35%가 여성이다. 전 세계에서 6번째로 높은 비율이다. 또한 대학 졸업생의 62%, 과학자의 51%, 의사의 72%, 검사(Attorney)의 61%, 판사의 47%가 여성이다. 외교업무와 지방자치정부에서 여성의 역활은 두드러진다.

동성애는 사회적으로 인정되고 있으며 ‘성 전환’ 수술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동성애 결혼(same-sex unions) 합법화를 요구하는 법안이 심의중에 있다.

정부 돈으로 80개 나라에 수만명 의사 무료봉사

  전액 장학금으로 공부하는 해외유학생 /김병기
쿠바 의사들은 7만여명(혁명전 6,500명, 대부분 미국으로 달아났다)에 달한다. 그중 3만여명의 쿠바 의사들은 현재 제3세계 80여개국에서 의료봉사활동중이다. 그들의 월급은 쿠바 정부가 지급한다.

더 나아가서 7만여명의 해외학생들이(3세계국가 출신들) 쿠바 정부로 부터 전액 장학금(교재비/기숙사비 포함)을 받으면서 의학공부를 하고 있다. 또한 수만명의 쿠바 교사들이 베네수엘라, 볼리비아를 비롯해 중/남미 여러나라에서 활발하게 문맹퇴치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농산물 80%가 유기농

스페인과 미국의 약탈적인 식민지지배로 심하게 훼손된 산림은 대부분 복구되었다. 쿠바 농산물의 80%는 유기 농법으로 재배된다. 쿠바 수도 아바나 2백만 시민이 소비하는 농산물의 70%는 도시 유기 농장들에서 재배된다. 중소도시에서 소비되는 농산물의 90%이상이 지역 유기 농장에서 재배된다. 쿠바 가정의 전구들은 모두 절전형으로 교체되었고 태양력과 풍력 에너지의 효율적 활용에 연구와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유기농장. 쿠바 농산물의 80%가 유기농이다. /김병기
지난 50년동안 미국은 비인간적인 ‘쿠바경제봉쇄’를 실시하고 있지만 쿠바 사회주의는 ‘경제평등, 사회정의, 국제연대’의 완전한 실현을 위해 꾸준히 전진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쿠바만이 지속가능한 사회를 건설”하고 있다는 세계 야생 기금(The World Wildlife Fund)의 공식적인 평가는 ‘또다른 사회’에 관심있는 사람들의 눈길을 잡아두기에 충분하다.
태그

남미 , 쿠바 , 혁명 , 카스트로 , 김병기 , 아바나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병기 (호주 통신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쿠바

    소박하고 인간답게 살고싶다. 비록 적게 가져도 행복한 일상을 영위하고 싶다. 그런 나라가 쿠바인 것 같다. 얼마전 맨발의 의사를 보았다. 쿠바의사들의 활동을 그린 SBS다큐멘터리였는데 새삼스레 쿠바를 알게 되었다. 비바! 쿠바

  • 궁금

    복지에 필요한 이 모든 비용은 어디서 충당하는 것일까요?

  • 그린에너지

    쿠바에 대해 세계적인 지원과 에너지절약을위해 그린에너지산업을 쿠바에 투자해서 기업유치와 동시에 인력구축을위한 노력을해서 적은에너지로도 쿠바 민간인들을 위해 쓰일수있는 풍력이나 태양광 원자력 에너지를 투자하라!

  • 부러워라

    아~~ 좋겠다. 저런 나라에서 한번 살아봤으면....

  • 야로

    쿠바는 빈부가 없다고 웃끼네~소박하고 인간답다고 더욱 웃끼네!~평등주의자들이 돈맛보면 죽여줘요!~최근 우리나라봐요~ㅎㅎ

  • 야로야

    하고 싶은 말이 뭔지 좀 똑바로 좀 써봐라.

  • 진실

    살아보면 알거,난 살아받어,대통령비난못해,자유업어,죽어도 못살아 저런공산국가서,종신대통령 백성원헌것 아니야,업는사람행복할수있어?북한사람다행복하나?외국사람에게 거지민족설음느꾜받어?자유한국좋은줄 알어!

  • 반한나라당투쟁사령부

    아주 부럽다.
    쿠바라는 나라가 말이다.
    첫째 남녀평등 실천덕에 가족주의가 완벽하다.
    둘째 의사들은 마음씨 착함--->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사회봉사인들이
    대다수임.
    셋째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민주주의 성숙도 최고.
    넷째 자본주의 국가에 널려진 폐단(성 상품화,부동산 투기,사교육,매춘/도박)이 없음.
    다섯째 사회안전보장제도 및 복지가 철저히 갖춰졌음.

  • 바보들인가

    거참. 파라다이스 같이 묘사 해놨다만은... 결국 의식주와 의료혜택이 끝이라는 거 아닌가....부자가 없다는 말을 노력이 빛을 발하지 못하는 사회라는거 아닌가..

  • 나를

    쿠바로 보내달라!

  • 에스떼반 게바라 사령관

    야로는 쿠바사람들이 한국사람들과 같다고 보는데?
    한국놈들은 박정희 때문에 경제만능주의에 완전히 빠졌고 쿠바사람들은 자본주의 유혹을 받으면서도 사회주의 국민예의와 인간사랑은 지킨다!(이것은 즉 자본주의 유혹을 이겨내고 경제만능주의에서 해방되었다는 서방정치가들에 대한 정신혼란 전술이다.)
    알겠나?

  • 반한나라당투쟁사령부

    쿠바를 보면은 한국은 배울 게 많다.
    이명박은 쿠바의 첨멸한 정치를 배워야 한다.
    한나라당 정치가 놈들도 마찬가지.
    쿠바가 가짜 선진국에게 배우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거꾸로 가짜 선진국인 미국,한국,일본은 진정한 선진국(GDP,GNP는 낮지만)인 쿠바를 배워야한다.
    Entiento Todos?

  • 반한나라당투쟁결사대사령관

    muchas bien!(아주 좋아요!)

  • 박혜연

    나도 쿠바가서 당뇨병이나 치과치료 받을래! ㅠㅠ

  • 반한나라당투쟁결사대원

    한국은 쿠바만도 못하다.
    카스트로 사령관동지.
    한국을 배우지 마세요!
    쿠바인들의 생활방식대로 생활 하세요!

    한국의 이명박은 국민복지력이 피델 카스트로 사령관동지의 발치도 못 따라온답니다.

    한국이야 말로 쿠바를 배워야합니다.

  • 반한나라당투쟁결사대장

    쿠바라는 나라 참 아름답습니다.
    불평등도 없고 인간다운 삶을 살수있다니 정말 지상낙원입니다.

  • 박혜연

    쿠바는 겉으로 보기에는 못사는 가난한나라지만 알고보면 이나라가 서반구 아메리카 전체국가를 통틀어 만5세이하의 영아사망율이 가장낮은나라래요!(2위는 캐나다 3위는 미국) 1960년대초반에는 미국이 가장낮고 그다음이 캐나다 그다음이 바하마 그다음이 쿠바였음! 물론 쿠바혁명초기에도 쿠바는 그때도 다른 라틴아메리카국가보다도 영아사망율이 낮았다고함!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